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물건이다"..'라스' 김정현 아나, 폭소 유발 '新토크'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8-12-06 06:30 송고
김정현 아나운서/사진=MBC 캡처 © News1

MBC 신입 김정현 아나운서가 전에 없던 토크로 폭소를 유발했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김정현 아나운서는 새로운 토크 스타일로 웃음을 안겼다. MC윤종신은 "MBC에 물건이 하나 들어왔다"라며 웃었다.

이날 김정현 아나운서는 긴장된 모습으로 등장했다. 녹화 초반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자, 지상렬은 "앰뷸런스 대기해야 되는 거 아니냐. 리포터 멀미하는 거 처음 봤다"라고 말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S대 출신으로 높은 수능 점수를 자랑했다. 원래 직장을 다니다 그만 두고 아나운서 시험을 준비했다고. 그는 "KBS, SBS는 물론 지방 MBC에 JTBC까지 봤는데 10군데에서 떨어졌다"라고 했다. 지상렬은 철강회사를 다녔다는 김정현 아나운서가 계속 부진하자 "방송보다 다시 쇠를 만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팩트 폭격을 해 재미를 줬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배우 정해인 닮은꼴로도 관심을 받았다. "정해인 스타일을 따라하는 것 아니냐"라는 의혹에는 "사실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30년간 고수해 온 스타일이라는 것. 그는 "하도 정해인 스타일 같다고 해서 이제는 그냥 체념하고 미용실에 가면 '정해인씨처럼 해 달라'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정해인과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서는 "내 핸드폰이라 (더 닮기 위해) 보정을 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이날 윤종신은 "김정현 아나운서가 다방면에서 방송을 하고 있다"면서 "MBC가 유망주라고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부정하진 않았지만 "이 자리에 나오니까 다시 생각하셔야 할 것 같다"라고 답했다. 

나름대로(?)의 개인기도 뽐냈다. 오로지 노래를 잘하기 위해 보컬 학원을 다니고 있다는 그는 갑자기 노래를 열창해 웃음을 줬다. 윤도현의 곡은 물론, 장기하의 신곡까지 꿋꿋하게 선보였지만 결과는 참담해 배꼽을 잡게 했다.

노래에 이어 댄스도 선보였지만 부끄러움은 보는 이들의 몫이었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전에 클럽을 자주 갔었다.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 춤을 춘다"라면서 꿈틀거려 폭소를 안겼다.

결국 지켜보던 MC김구라는 "오늘 방송이 본인이 생각하는 것보다 얼마나 안 풀리고 있냐. 이렇게까지 터무니 없는 분은 아닌 것 같은데"라고 했다. 윤종신은 "전혀 예상 못한 토크다. 전에 없던 과이긴 하다"라며 "아나운서라 더 파격적이다. 물건이 하나 들어왔다"라고 해, 김정현 아나운서의 향후 활동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