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택시-카풀 TF 간담회 "택시-카풀 업계 상생 방안 고민"

"정부 시범서비스, 두 업계 합의안 나와야 시행"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12-04 11:46 송고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택시-카풀TF 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들은 4일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활동 내용을 공유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한 TF 소속 의원들은 그동안의 활동에 대한 보고와 이를 토대로 모빌리티 업계와 택시 업계가 상생할 수 있는 방향에 관해 토론했다.

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은 "택시-카풀 TF는 당정청에서 나서서 카풀서비스 시행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야겠다고 해서 출범했다"며 "택시 업계의 반발을 최소화하면서도 연착륙할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정부 쪽에서는 택시 업계와 카풀 업계의 접점으로서 시범서비스를 시행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날 논의에서 정부가 대안으로 제시한 '시범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택시 업계가 아직 입장이 정리되지 않았고 거부감으로 보이고 있어서 (추후) 택시 업계와 정부와 만나서 접점을 계속 찾아보겠다"고 했다.

'시범서비스'의 시기에 대해서는 "두 업계가 합의된다면 내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당정청과 카풀 업계는 물론 택시 업계가 동의하는 합의안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 의원은 "기본적으로 택시업계는 (카풀이) 택시 산업에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는 생각에 원칙적 반대를 하고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아주 제한적으로 카풀이 도입되고 택시 업계 피해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수급 된다면 어느 정도 합의할 수 있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아울러 "카풀과 택시 산업이 서로 상생하는 방안을 찾는 게 TF의 임무라고 생각하고 그런 방향으로 접점을 찾아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회의에 참석한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택시 업계의 입장과 모빌리티 업계의 입장에 대한 의원들의 토론이 계속 이어졌다"고 귀띔했다.

한편 전 위원장을 비롯해 윤후덕·김병관·맹성규·권칠승·심기준·유동수·이규희 의원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는 한 시간 넘게 이어졌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