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민주당 경기도의원 67명, ‘고립무원’ 이재명 구하기 나서

‘망신주기식 수사·피의사실 공표 등 여론호도 중단해야’ 서명
송한준 의장 만류로 성명서는 발표 하지 않기로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8-11-30 11:56 송고 | 2018-11-30 13:04 최종수정
경기도의회/© News1 DB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 강제입원 의혹 수사 등으로 궁지에 몰린 가운데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이 이 지사 구하기에 나섰다.

30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등에 따르면 소속 도의원(135석)의 절반인 67명의 의원들이 검찰의 망신주기 수사를 비난하는 성명서에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현재 진행 중인 수사가 언론을 통해 수사 상황을 흘리는 식의 이재명 망신주기식 수사라고 비판하고, 피의사실 공표를 통한 여론호도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정황증거로 판단되는 검찰의 기소결정에 반대한다는데 입장을 함께했다.

서명의원들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이 갈등이 밖으로 번지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며 만류해 성명서를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이 같은 도의회 기류와 달리 민주당 중앙당에서는 조기진화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12월 13일 이전 검찰의 기소 여부가 결정되는 시점에 이 지사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여러 차례 sns를 통해 경찰의 망신주기식 수사를 비난해왔다.

이 지사는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권력을 사적,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최악의 적폐이다. 촛불정부 경찰 전체에 누 끼치는 일부 경찰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경찰을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이 지사의 친형 고(故) 이재선씨 강제입원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이 지사에 대한 기소여부를 이르면 다음주 중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jhk10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