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성태 "靑특감반 골프치고 신선놀음…조국 사퇴가 정답"

"특감반 전원 교체로 될 일이냐…나라 꼴 말이 아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8-11-30 10:13 송고 | 2018-11-30 13:55 최종수정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에서 발간한 '2018국정감사로 본 문재인 정부 112대 실정' 책자를 들어보이고 있다. 2018.11.3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원들이 근무시간에 골프를 쳤다는 의혹과 관련 "경제난에 국민들 허리는 휘어가고 있는데 특감반 직원들만 필드에서 골프채를 휘두르며 신선놀음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민정수석은 꿀먹은 벙어리처럼 계시지 말고 말씀을 한번 해보라. 조 수석은 사과하고 사퇴하는 게 정답"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특감반 직원이 경찰 상대로 수사상황을 캐물었다가 적발된 데 이어 근무시간에 친목도모 골프를 친 의혹이 제기돼 특감반장을 비롯한 특감반 전원 교체를 발표했다"며 "이게 교체한다고 될 일이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나라 꼴이 참 말이 아니다. 참 잘 돌아가고 있다"며 "청와대 기강이 이렇게까지 틀어질 수 있는지,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G20 정상회의 참석차 체코를 경유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와 만나 "한국은 현재 24기 원전을 운영 중에 있고, 지난 40년간 원전을 운영하면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었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그렇게 자랑스러운 이야기를 외국에 하면서 본인 말 한마디로 우수한 원전기술과 경쟁력, 미래를 걷어찼다"며 "이번에 귀국하시면 신한울 원전 3, 4호기 건설을 재개할 수 있도록 특단의 결심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노총의 임금피크제 폐지 주장에 대해선 "고용절벽에 직면한 청년실업 해소 목적으로 실행한 지 불과 3년 만에 민주노총이 판을 뒤집고 나서면서 임금피크제 논의는 원점으로 되돌아갈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회적 대타협은 노사간뿐만 아니라 기존 취업자가 청년취업준비생들에게도 필요하다"며 "특정인을 폭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민주노총이 사회적 고통 분담을 거부하는 모양새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구제 개편과 관련해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원내 최대 의석의 집권여당답지 않게 간을 보고 있다"며 "가급적 의원 정수 유지되는 안에서 선거개혁안이 도출되길 희망한다고 말로만 할 게 아니라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는 것인지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