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경기도의회, '공항버스 면허 전환 조사특위' 추진

본회의 통과 시 90일간 특위 활동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8-11-29 17:27 송고
경기도의회/© News1 DB
경기도의회가 공항버스 면허 전환과정에서 벌어진 경기도의 위·불법 의혹을 밝히기 위한 행정사무조사를 추진한다.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29일 회의를 통해 ‘경기도 공항버스 한정면허의 시외버스 전환 특혜·위법·불법 행정 파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구성 추진에 합의했다.  

건교위는 특위 구성 내용을 담은 ‘경기도 공항버스 면허 전환 과정에서의 위법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요구의 건’(대표발의 김직란)을 마련,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오는 12월14일 열리는 제332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행정사무조사는 도의회 재적의원(142명)의 1/3 이상(48명)이 서명해야 가동할 수 있다.  

해당 안건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같은 달 21일 특위를 구성해 90일 동안 본격적인 조사에 나서게 된다.

도는 공항버스 23개 노선의 한정면허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 2월 공개모집을 통해 시외버스 사업자를 선정, 6월3일부터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가면서 요금인하 효과 등을 강조했다.

하지만 이재명 지사 측은 지방선거 당시 “공항버스는 그동안 재정지원이 필요 없는 ‘한정면허’로 운영됐지만 남경필 후보가 이를 ‘시외버스면허’로 바꾸면서 재정지원 대상이 돼 앞으로 도민의 혈세가 얼마나 지출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비판했고, 도지사직 인수위 역시 ‘공항버스 한정면허 원상복귀’ 방침을 밝힌 바 있다.


s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