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권역별 비례대표제 포함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적극 검토"

"대표성·비례성 보강 입장 변함 없어"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8-11-26 12:08 송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서 "지난 20대 총선과 19대 대선 때 공약했던 바와 같이 대표성과 비례성을 보강하는 방향으로,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포함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표성과 비례성 보강의 선거제도 개편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은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윤호중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선거제도 개편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당의 안이 마련돼 확정되는 대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이러한 사안들이 적극 논의돼, 국민의 민의가 제대로, 올바르게 수용될 수 있는 선거구제 개편 논의가 활성화 되길 바란다"며 "논의의 결실을 맺길 적극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sesang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