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미래 "귤 보낸 순간에도 北은 南으로 미사일 준비했나"

"문제는 북한을 두둔하고 나선 청와대의 인식"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8-11-13 15:41 송고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2018.10.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바른미래당은 13일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북한 내 미신고 미사일 기지 13곳을 확인했으며 현재도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남이 북으로 귤을 날려 보낸 순간에도 북은 남으로 미사일 날릴 준비를 하고 있던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속이고 속이기를 여반장(如反掌·손바닥 뒤집듯)하듯 한 과거 북한의 태도를 보면 놀랍지도 않다"며 "문제는 미사일 기지발견에 대해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고, 해당 기지를 폐기하는 게 의무조항인 어떤 협정도 맺은 적이 없다'며 북한을 두둔하고 나선 청와대의 인식"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둔할 것을 두둔하라. 문재인 정부의 치명적 약점은 균형감각을 상실한 것"이라며 "비밀 미사일 기지 발견은 북한의 실질적 위협이 전혀 해소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재완화만을 무한 반복하는 문재인 정부가 참으로 걱정이다. 막연한 믿음의 평화는 신기루에 불과하다"며 "국민들은 말뿐인 평화 뒤에 보이지 않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지금은 북한이 신뢰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는지 지켜볼 때"라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