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제주 감귤'은 대북교류 대표품목…4만 톤 넘게 북으로

'지자체 특산품' 첫 교류 품목…1998년부터 2010년까지 4만 8328톤 보내
'고위급 선물'로도 인기…분배 투명성 강화 필요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18-11-11 10:07 송고
7일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제주국제감귤박람회’에서 관람객들이 감귤품종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2018.11.7/뉴스1 © News1 이석형 기자

11일 전격 평양으로 북송된 제주도 감귤은 과거 대북 교류의 상징적 품목이었다.

1998년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소떼 방북' 이후 민간 교류의 물꼬를 트는데 도움이 된 것이 바로 제주도산 감귤이었다.

제주도는 1998년 12월 대한적십자사와 협의를 진행해 귤 100톤(10kg짜리 1만 상자 가량)을 북에 보내는 사업을 처음으로 성사시켰다.

당시 제주도청 농수축산국을 중심으로 감귤협동조합, 민간단체 등이 합작으로 이뤄낸 협력사업으로, 지방자치단체의 특산품이 북으로 간 첫 사례기도 했다.

북한 지역에서는 기후 조건의 차이로 인해 귤 생산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제주도 감귤의 북송 사업은 북측에서도 환영한 사업이기도 했다.

특히 김씨 일가를 비롯한 북한의 고위급 인사들에게 선물로 인기가 좋았다고 한다. 고위급 탈북자들 사이에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과거 간부들을 상대로 한 연회에서 선물로 귤을 박스로 나눠줬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한다.

제주도와 적십자사는 당초 육아원 등 어린이 보호 시설과 노약자를 중심으로 귤을 나눠 줄 것을 북측에 요청했으나 실제 분배 과정에 우리 측이 제대로 참여하진 못했다.

제주도 감귤은 11월부터 제철에 접어들어 겨울철에 대량 생산된다. 지자체가 농민들에게 수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제주도 감귤의 북송 사업은 감귤 농사를 짓는 도민의 입장에서는 남북 평화 사업에 기여하면서도 재고가 쌓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측면도 있었다.

제주도의 감귤 보내기 사업은 1998년부터 2010년 2월까지 매년 12회에 걸쳐 이어졌다. 이 기간 동안 총 4만 8328톤의 감귤이 북한 주민들에게 공급됐다. 북한의 핵실험 위기 때도 감귤 보내기 사업은 지속됐다.

같은 기간 제주도의 도 다른 특산물인 당근 1만 8100톤도 북한에 지원됐다.

그러나 천안함 피격 사건 후 취해진 우리 정부의 5·24 대북 제재 조치로 감귤 등 제주도 특산물의 북송 사업도 중단됐다.

제주도 감귤 보내기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한 남북 교류도 활성화됐다. 북한 당국은 제주도 감귤 보내기 사업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2002년부터 2007년까지 4차례 제주도민 대표단을 초청하기도 했다.

2000년 당시 북한의 대남 비서였던 김용순(사망)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해 제주도를 찾았다. 당시 우리 측은 김용순에게 제주도 곳곳을 관광할 수 있게 안내하고 남북 특사회담도 제주도에서 가졌다.

이후 남북 국방장관회담, 남북 장관급회담이 연이어 제주도에서 열렸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역시 2000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남측 언론사 사장단 오찬에서 "한라산 일출을 보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 방문지로 오르내리기도 해 실제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이 제주도를 방문할 경우 북측 최고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제주도를 찾게 된다.


seojiba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