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정수빈 역전 투런포' 두산, SK 2-1로 격파…2승2패 원점으로

린드블럼 7이닝 3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 역투

(인천=뉴스1) 맹선호 기자 | 2018-11-09 21:45 송고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1사 1루 상황 두산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두산 베어스가 정수빈의 투런 홈런을 앞세워 SK 와이번스에 짜릿한 한 점 차 역전승을 거두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SK를 2-1로 꺾었다. 0-1로 끌려가던 8회초 터진 정수빈의 투런 홈런이 두산에 극적인 승리를 안겼다.

이로써 두산은 2승2패를 기록해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만약 이날 패했다면 1승3패로 밀려 벼랑끝에 몰릴 뻔 했다. 반면 SK는 아쉬운 역전패로 무거운 마음을 안고 10일 5차전을 치르게 됐다.

양 팀 선발 투수들의 눈부신 호투가 이어졌다. 그야말로 명품 투수전이었다. 두산 조쉬 린드블럼은 7이닝 3피안타 2볼넷 10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고, SK 김광현은 6이닝 6피안타 무사사구 4탈삼진 완벽투를 펼치고도 승리를 놓쳤다.

정수빈이 역전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2타점 맹타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정수빈에게는 데일리 MVP 영예와 함께 상금 100만원이 주어졌다. 최주환도 4타수 3안타로 뜨거운 타격감을 이어갔다.

출발은 두산이 좋았다. 1회초 1사 후 정수빈의 평범한 땅볼을 SK 2루수 박승욱이 놓쳐 출루가 이루어진 것. 최주환의 내야 뜬공 이후 4번타자 양의지의 안타가 나와 1,3루 찬스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김재호가 우익수 플라이에 그쳐 득점이 나오지는 않았다.

SK는 1회말 김강민과 한동민, 최정이 린드블럼에게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린드블럼의 빼어난 구위에 이날 득점이 쉽지 않아 보일 정도였다.

그러나 선취점은 SK의 몫이었다. 두산이 3회초 2사 1,2루 찬스를 재차 살리지 못하자 SK가 3회말 점수를 냈다. SK도 썩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는 못했지만 기선제압에는 성공했다.

선두타자 김성현의 볼넷이 3회말 SK 공격의 시작이었다.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1사 2루가 됐고 김강민이 우전 적시타를 쳤다. 가볍게 1-0 리드. 그러나 한동민의 볼넷과 최정의 사구로 계속된 1사 만루 찬스는 제이미 로맥과 박정권의 연속 삼진으로 무산됐다.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5회말 두산 린드블럼이 SK 최정의 타구가 파울이 되자 안도하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4회와 5회 주자를 내보내고도 득점에 실패한 두산은 6회초에도 선두타자 최주환이 중전안타로 1루를 밟았다. 그러나 양의지의 병살타, 김재호의 유격수 직선타로 허무하게 공격이 끝났다. 두산으로선 복사근 손상 부상으로 결장한 김재환의 공백이 뼈아팠다.

SK는 7회초 앙헬 산체스를 투입해 지키기에 돌입했다. 김광현의 투구수가 90개로 여유가 있었지만 SK 벤치는 지난 4일 1차전 이후 충분한 휴식을 취한 산체스의 구위가 더 낫다는 판단을 내렸다.

SK로서는 산체스의 투입이 패착이었다. 산체스는 7회초를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넘겼지만 8회초 역전을 허용했다. 거꾸로 두산은 산체스를 공략해 짜릿한 승리를 낚을 수 있엇다.

선두타자 백민기가 중전안타로 출루해 찬스를 잡았다. 허경민의 유격수 땅볼로 백민기가 2루에서 아웃, 1사 1루가 됐다. 여기서 정수빈이 산체스의 4구를 통타, 우측 담장 너머로 타구를 날려보냈다. 2-1로 승부를 뒤집는 역전 홈런.

리드를 잡은 두산은 8회말부터 마무리 함덕주를 마운드에 세워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함덕주는 9회말 2사 후 이재원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한 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2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벽에 가까운 세이브였다.


m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