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막말·폭언 갑질 기자 출입 금지"…공무원들 화난 이유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남성진 기자 | 2018-11-04 16:10 송고
광주 남구청 사무실 입구에 전국공무원노조 광주본부 남구지부 명의로 '000 기자 출입금지'라는 경고문이 붙어있다.(전공노 남구지부 제공)2018.11.4/뉴스1 © News1

'기자 자격 없다. 000 기자 출입금지.'

광주의 한 인터넷신문 기자가 구청 공무원들에게 막말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공무원 노조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해당 기자의 구청 '출입금지' 스티커를 각 부서 사무실 앞에 붙이고 취재 거부와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4일 광주 남구청 각 부서 사무실 입구에는 전국공무원노조 광주본부 남구지회 명의로 '000 기자 출입금지' 등이 적힌 스티커가 붙어있다.

스티커에는 '000기자 출입금지' '반말하지 마세요! 소리지르지 마세요! 때릴 것처럼 윽박지르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공무원에게 반말·무시·고성·협박·인격모독·막말하는 기자는 사절합니다. 공무원도 사람입니다'는 내용도 있다.

노조 관계자는 "최근 광주 한 인터넷신문 기자 P씨가 기자 신분을 앞세워 구청 내에서 위세를 부리고 직원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며 "도를 넘어도 한참 넘어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스티커를 붙였다"라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P씨는 지난달 17일 자치행정과 A직원에게 공무원 노조 조합원 교섭사항 등에 관한 자료를 요청했다.

직원은 조합원 개인 정보가 담긴 교섭사항은 민감한 내용이라 "드릴 수 없다"고 하자 P씨는 직원이 앉아있던 의자를 발로 찼다.

일주일 가량 지나 P씨는 자치행정과를 찾아 자료를 다시 요청했고 직원은 "해당 내용이 비공개 결정돼 드릴수 없다"고 했다.

그러자 P씨는 업무처리가 마음에 안든다며 "당신 닭이냐?" 등 인격모독 발언을 하고 고성을 지르며 분노를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P씨는 또 구청 내에서 노조 조끼를 입고 일하던 여직원 B씨에게 때릴 것처럼 고성을 지르며 "노조 조끼를 입는 게 불법인 것 아느냐. 한 번 더 이러면 기사를 쓰겠다"는 등의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P씨의 평소 행실에 대한 소문이 좋지 않았는데,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P씨로부터 입에 담을 수 없는 언어폭력을 당한 피해 공무원들은 참을 수 없는 모멸감과 수치심을 느껴야 했고 마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P씨의 행위는 기자의 정상적인 취재활동이 아니라 취재지침과 기자윤리강령 등 직업윤리를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언론인의 사명을 저버리고 기자 신분을 악용해 약자를 괴롭힌 전형적인 '갑질'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P씨에게 지난달 26일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했다. 하지만 P씨는 "쪽팔리다"며 "사과할 의향이 전혀 없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남구 노조는 성명을 내고 P씨의 구청 출입금지와 취재 거부를 선언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P씨의 만행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끼며 자신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책임을 지고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며 "조합원을 협박하고 모욕한 것은 우리 노조에 대한 적대행위나 마찬가지로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권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를 게을리 하지 않고 사회 부조리를 고발하고 사회적 약자의 입이 되어주는 것이 진짜 언론이라고 본다"며 "이것이 언론의 사명이고 기자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 "기자에게 한없이 약할 수밖에 없는 공무원들의 약점을 이용해 갑질을 해대는 P씨의 행태를 더이상 눈뜨고 볼 수 없어 공개사과나 서면사과를 요구했으나 P씨는 거부했다"며 "자신의 잘못을 바로잡을 마지막 기회마자 발로 찬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남구청장은 P씨의 구청 출입금지는 물론 모든 간부공무원의 P씨와 접촉을 금지하고 취재를 거부하라"며 "남구의회 의장은 P씨의 의회 출입을 금지하고 취재를 거부하라"고 요구했다.

또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광주남구협의회장은 P씨의 자문위원직을 즉각 박탈하라"며 "해당 언론 사장은 P씨를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P씨가 사과나 사죄 기미가 전혀 없다"며 "사무실 출입금지부터 시작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nofatej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