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해외

페루엔 마추픽추 말고 무지개산도 있다

하루 방문객 2500명 기록…2년 사이 꾸준히 증가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18-10-31 16:39 송고
비니쿤카 전경. 페루관광청 제공

지구 반대편에 있는 페루는 여전히 우리나라 여행객에겐 신비스러움을 간직한 나라다.

해안, 고산지대부터 아마존까지 다채로운 지형을 갖추고 있는 데다 비밀을 간직한 잉카문명의 흔적들이 곳곳에 남아있다.
 
볼 곳도 많은 페루 내에서도 뜨는 여행 명소는 따로 있다. 페루 쿠스코의 최고봉인 '네바도 아우상가테'(Nevado Ausangate)로 가는 길목에 무지개 산으로 알려진 비니쿤카(Vinicunca)다.
 
최근 페루관광청에 따르면 페루에 인기 명소는 하루 4000~5000명 정도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마추픽추가 여전히 부동의 1위다.

그러나 비니쿤카는 접근성이 어려운 데도 불구하고 방문하는 관광객이 하루 최대 2500명을 기록하는 등 최근 2년 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비니쿤카를 오르는 등반객

케추아어(Quechua)로 '일곱 색깔 산'을 뜻하는 비니쿤카는 퇴적암의 침식작용이 만들어 낸 아름다운 무지개 빛깔을 자랑한다.

또 해외 다큐멘터리 잡지인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꼽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100곳'에 오른 적이 있을 정도로 전 세계 여행객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숨 막힐듯한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며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이곳의 매력이다.

걷다 보면 안데스의 산과 마을, 라마와 알파카 무리, 새파란 하늘이 어우러져 만든 경이로운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비니쿤카에도 입장료가 있다. 외국 관광객은 3미국달러(약 3400원)이며, 여행 적기는 4월부터 11월까지다.


seulb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