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조용한 아우성'으로 끝난 '곰탕집 성추행 사건' 맞불집회

1만명 넘는 대규모 집회 예고했지만…참여자는 겨우 200명
경찰 720명 동원, 혜화역 도로 2차선 막았지만…집회 썰렁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18-10-27 17:08 송고 | 2018-10-27 17:09 최종수정
곰탕집 성추행 사건을 계기로 만들어진 인터넷 카페 '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하여(당당위)'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역 인근에서 사법부 유죄추청을 규탄하고 있다.(오른쪽) 왼쪽은 이날 혜화역 인근에서 열린 남성과 함께하는 페미니즘 회원들의 성추행 2차 가해 중단 촉구 집회. 2018.10.2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1만명이 넘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던 27일 '곰탕집 성추행 사건' 맞불집회는 200여명의 시민들이 모인 '조용한 아우성'으로 치러졌다.

이날 서울 종로구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일대에서 '사법부 유죄추정 규탄시위'를 연 '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하여'(당당위)는 3000명의 시민이 자리할 수 있는 집회공간을 마련했지만 총 참여자는 100명을 겨우 넘겼다.

한 달 전 최대 참여자를 1만5000명으로 기대하고 혜화역 앞 도로 2개 차선을 전부 빌린 당당위의 예상에 한참 못 미치는 결과다.

집회 예정 시각인 오후 1시, 당당위의 집회 장소에 모여든 시민은 30명을 넘기지 못했다. 당황한 당당위 운영진은 "음향기기 설치가 늦어지고 있다"고 공지한 뒤 예정보다 30분 늦은 오후 1시30분부터 집회를 시작했다. 집회를 찾은 시민은 오후 2시에서야 겨우 100명을 넘어섰지만, 이후부터는 큰 변화가 없었다.

집회를 준비한 당당위 운영자 김재준씨(27)는 "(당당위가) 만들어진 지 불과 2개월밖에 되지 않아 여러 면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참여자가 적더라도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당당위 집회를 '2차 가해'라고 규정하며 맞불을 놓은 '남성과 함께하는 페미니즘'(남함페)의 사정도 다르지 않았다.

같은 시각 당당위의 집회장소와 불과 200m 남짓 떨어진 혜화역 1번 출구에서 '2차 가해 규탄 집회'를 연 남함페도 예기치 않은 저조한 참석률 때문에 집회 시작 시각을 30분 늦췄다.

남함페는 최대 참석인원 2000명, 실제 예상인원 500명 규모의 집회를 예고했지만 집회시작 2시간을 넘긴 오후 3시 참가자는 50여명에 불과했다.

남함페 관계자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참가인원이 적은 것 같다"며 "내부적으로는 참가자가 100명까지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그보다 적더라도 집회는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당당위와 남함페는 '곰탕집 성추행 판결'을 둘러싸고 상반된 견해를 주장하며 맞불집회를 이어갔다.

'곰탕집 성추행 사건'은 한 곰탕집에서 여성의 신체를 만진 혐의(강제추행)로 재판에 넘겨진 남성 A씨에게 부산지법 동부지원이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한 판결이다. 이후 A씨의 부인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편의 결백을 호소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당위와 남함페는 각각 '정확한 증거도 없이 유죄추정의 원칙으로 마녀사냥을 한 사법부를 규탄한다' '피해자를 꽃뱀으로 모는 2차 가해를 멈춰라'며 주장을 이어갔지만, 저조한 참석률로 한산한 느낌마저 들었다.

혜화역을 지나며 두 집회를 지켜봤다고 밝힌 김모씨(55·여)는 "몇명 되지도 않은 집회 때문에 도로를 전부 막았느냐"고 호통을 치며 불편을 호소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두 집회 현장 인근에 경찰관 9개중대 720여명을 배치했지만,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dongchoi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