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대낮 행인 2명 흉기로 찌른 50대 조현병 환자 구속영장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10-26 11:28 송고 | 2018-10-26 11:33 최종수정
© News1


인천에서 50대 조현병 환자가 아무런 이유없이 지나가는 행인들을 잇따라 흉기로 찔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긴급체포한 조현병 환자 A씨(5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5일 오전 11시40분께 인천시 동구 한 공원 앞 인도에서 지나가던 행인 B씨(67)의 뒷목을 1차례 찌르고, B씨 뒤에 있던 행인 C씨(37·여)의 왼쪽 얼굴을 1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달아났으나, 이날 C씨와 함께 있던 직장동료가 112에 신고해 범행 40여 분만인 낮 12시23분께 공원 인근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B씨와 C씨는 곧바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2002년부터 2016년까지 조현병을 앓으면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2년여 전 퇴원해 혼자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날 거주지에서 흉기를 들고 나와 40여m 떨어진 공원 앞 인도에서 아무 이유없이 행인을 상대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횡설수설해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한 상태"라며 "오늘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해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