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단독인터뷰] 조명협회 부이사장 "대종상 트로피, 협회 보관 中…논란 황당"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8-10-23 15:53 송고 | 2018-10-23 16:37 최종수정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 © News1
정성면 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 수석 부이사장이 제 55회 대종상 조명상 트로피를 협회에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 55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조명상('남한산성' 조규영)을 대리 수상한 정성면 수석 부이사장은 23일 뉴스1과 전화통화에서 '남한산성' 조명상 트로피가 사라졌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사라진 게 아니다"며 "조명협회에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 


정성면 수석 부이사장은 "제작사 쪽에서도 알고 있고, 어제 1층 로비에서 제작사 직원 여자분이 상을 가지고 얘기하길래 직원 분하고 진행 요원하고 있는데서 얘기했다"며 "'나는 조명협회 수석 부이사장이고 대리 수상을 영화인연합회에서 요청이 와서 했는데 내가 받아준 것이고 조명협회에 갖다 놓을테니 본인이 찾아가면 된다'고 얘기를 했는데 기사가 이런 식으로 나 황당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성면 수석 부이사장은 "조명상 트로피가 없어진 것이 아니라서 여기저기 전화해 아니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