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산업

엘앤피코스메틱, 크레디트스위스로부터 400억원 지분 투자 유치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18-10-23 11:41 송고
메디힐 브랜드 로고 © News1

엘앤피코스메틱은 글로벌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와 소수지분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엘앤피코스메틱의 구주를 400억원 인수하고 엘앤피코스메틱의 회사 가치를 1조2000억원으로 평가했다.

2009년에 설립된 엘앤피코스메틱은 마스크팩 및 스킨케어 화장품 전문기업으로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을 비롯하여 색조 브랜드 '메이크힐', '아이크라운' 등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메디힐은 국내외 드럭스토어, 화장품 판매점, 면세점 및 온라인 몰 등 다양한 판매채널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중국,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 26개국에서 제품을 판매 중이다.

권오섭 엘앤피코스메틱 회장은 "최근 2년간 크레디트스위스를 포함해 총 4곳의 글로벌 유수 투자기관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며 "이는 K-뷰티 선도기업으로서 브랜드 경쟁력, 뛰어난 제품 품질 및 글로벌 성장 가능성을 입증받은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천기 크레디트스위스 아태지역 투자은행 부회장 겸 한국 대표는 "엘앤피코스메틱의 글로벌 마스크팩 및 화장품 브랜드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다"며 "이를 뒷받침하는 뛰어난 경영진과 명확한 비전이 투자를 단행하게 된 이유"라고 밝혔다.

크레디트스위스는 1856년에 설립된 글로벌 금융 그룹으로, 1995년에는 한국 증권지점을 설립했다.


hemingw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