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인천공항으로 출발 전 어느 터미널인지 꼭 확인하세요"

28일부터 중화항공 등 스카이팀 7개사 2터미널서 출발
사전문자 공지, 안내인력 배치 등 여객혼선 최소화

(서울=뉴스1) 진희정 기자 | 2018-10-21 09:56 송고
© News1


인천공항으로 출발하기 전 E-티켓에 있는 터미널 정보를 한 번 더 확인해야 한다. 중화항공, 샤먼항공, 알리탈리아 등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가 인천공항 2터미널로 이전해 운항해서다.

코드쉐어(항공사 공동운항) 항공편을 이용하는 경우 항공권을 구입한 항공사가 아니라 실제로 항공기를 운항하는 항공사에 맞춰 터미널을 이용해야하기 때문에 한 번 더 주의가 필요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사 동계운항시즌이 시작되는 오는 28일부터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를 2터미널에 추가로 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28일부터 제2터미널로 이전하는 항공사는 아에로멕시코(AM), 알리탈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인도네시아(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총 7개 항공사다.

7개 항공사가 2터미널로 이전을 완료하면 2터미널의 여객분담률은 현재 27.5%(1터미널 72.5%)에서 30.6%(1터미널 69.4%)로 3.1%포인트(p)가량 증가해 양 터미널이 고르게 성장하고 효율적인 터미널 운영이 가능해져 여객편의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또 기존에 2터미널을 이용 중인 스카이팀 4개 항공사(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항공)와 환승 및 코드쉐어가 활발한 항공사들이 2터미널로 이전함에 따라 여객들의 환승 편의가 향상되고 코드쉐어 이용여객의 오·도착 감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항공사, 여행사와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공항홈페이지, 공항 모바일 앱, SNS 등 대‧내외 홍보수단을 총동원하여 항공사 이전에 따른 여객 혼선을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문자공지, 이메일 안내를 포함해 공항 홈페이지와 E-티켓 등을 통해 터미널 정보를 사전에 안내하고 접근교통수단(공항철도, 공항버스, 자가용, 택시 등)별 여객 동선에 맞춰 대대적인 안내를 펼칠 계획이다. 공항철도와 도로표지판, 공항 셔틀버스 정류장에도 항공사 별 터미널 이용 정보가 표출되고 여객들은 공항 모바일 앱(인천공항 가이드)과 T머니 앱 에서도 터미널 이용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1터미널과 2터미널 내부에서도 게시판, 디지털 매체, 안내방송 등을 활용해 항공사별 터미널 안내를 강화하고 출국장과 교통센터 등에 안내 인력 250여 명을배치해 여객 오·도착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다양한 사전안내에도 불구하고 출국당일 터미널을 잘못 찾은 여객이 발생할 경우 직통 순환버스와 긴급 순찰차량을 통해 터미널 간 신속한 이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오는 28일부터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가 제2터미널로 이전하게 됨에 따라 여객들께서 더욱 편리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게 됐다"며 "항공사 이전에 따른 오·도착 등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인천공항 출발 전 E-티켓에 나와 있는 터미널 이용정보를 한 번 더 확인해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는 이번 7개 항공사의 2터미널 추가배치와 함께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제2여객터미널 추가 확장, 2023년 완료예상)에 대비한 2터미널의 최종적인 항공사 재배치 안을 오는 12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hj_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