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JSA 비무장화'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오늘 판문점서 개최(종합)

우리측 북한정책과장 등 3명 등 참가
지뢰제거 평가·병력 등 철수 본격 논의할 듯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18-10-16 08:48 송고
육군은 비무장지대 내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작업을 시작했다. 지난 2일 육군 열쇠부대 장병들이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 수색로 일대에서 지뢰탐지 및 제거작업에 나서고 있다. 한 장병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2018.10.3/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남북과 유엔사령부는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16일 3자 협의체를 가동한다.

국방부는 이날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남북 유엔사 3자 협의체 첫 회의가 오늘 10시에 판문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우리측에선 앞서 남북 군사실무회담 대표로 나섰던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을 포함해 3명, 유엔사측은 비서장 버크 해밀턴 대령 등 3명, 북측은 엄창남 대좌 등 3명이 참석한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3자 협의체는 이번 주까지 완료될 양측의 JSA 지역 지뢰제거 작업 결과를 평가하고 JSA 초소의 병력과 화기 철수, 상호 감시장비 조정과 관련정보 공유, 비무장화 조치 상호검증 등의 세부적인 절차를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지난달 19일 채택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9·19 군사합의서) 2조2항에 "쌍방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기로 했다"고 명시했다며 이에 따라 남과 북, 유엔사는 지뢰제거가 완료된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초소 병력과 화기를 철수해야 한다.

다만 이번주에 처음 열리게 되는 회의는 구체적인 논의 단계보다는 상견례 형식으로 앞으로 논의할 사안을 거시적으로 짚는 단계로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JSA 일대 지뢰제거와 동시에 진행된 화살머리고지 일대 지뢰 및 폭발물 제거 작업은 다음 30일까지 완료된다.

북측은 현재 이 지역에서 진행되는 지뢰 및 폭발물 제거 작업에 수백 명의 인력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eggod6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