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민생·경제·평화·개혁 국감"…종합상황실 개소(종합)

이해찬 "여당이지만 文정부 국정현황 꼼꼼 점검"
국감동안 매일 홍영표·서영교 주재 '상황점검회의'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전형민 기자, 김세현 기자 | 2018-10-10 12:00 송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18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제막을 하고 박수치고 있다.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국정감사 시작에 맞춰 종합상황실을 개소하고 야당을 향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생산적 국감을 만들자'고 제안하는 등 본격적인 국감 체제에 돌입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은 국감 현장에서 '민생·경제·평화·개혁 국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민생현안과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에서 '편의점 불공정거래 구조개선 방안',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에서는 '통신비 인하', 보건복지위원회에서는 '아동수당 및 어린이집 보육제도', '문재인 케어' 등 현안을 논의한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의 제도화를 논의하는 '평화 국감'을 위해,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판문점선언 비준' 당위성을 강조하고, 국방위원회에서는 '9·19 남북군사합의 후속조치', 국토교통위원회에서는 '남북간 인프라 협력사업' 등 다각도의 한반도 평화 지원 사항을 점검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치·경제·분단 적폐 청산을 위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사법농단'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 국감 종합상황실을 꾸리고 현판식을 가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현판식에서 "비록 여당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여러 국정현황을 꼼꼼히 잘 점검해야 한다"며 "옳은 것은 옳고, 그른 것은 그르다고 지적하는 국감 본연의 임무를 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을 앞으로 국감 기간동안 매일 홍영표 원내대표와 서영교 공동 종합상황실장이 각각 주재하는 상황점검회의도 열 계획이다.

한편 종합상황실은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이 공동실장을 맡았다. 국감 현장에서 일어나는 내용을 종합해 점검하는 종합상황팀은 원내대표단이, 현장 대응은 정책위원회가 맡기로 했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