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걷기만 해도 암호화폐 주는 '건강 앱' 출시된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18-10-08 10:36 송고 | 2018-10-08 15:12 최종수정
직토의 걸음걸이 데이터 통합 플랫폼 '더 챌린지' 디앱 예상 이미지 (직토 제공) © News1

걷기 미션을 달성하면 보상으로 암호화폐를 주고받을 수 있는 디앱(dApp)이 국내 처음으로 출시된다.

인슈어테크기업 직토(대표 김경태∙서한석)는 지난해 10월에 공개한 걸음걸이 데이터 통합플랫폼 '더 챌린지'(THE CHALLENGE)를 자사가 발행한 보험 분야의 암호화폐인 '인슈어리움'(ISR)을 주고받을 수 있는 탈중앙화 기반의 앱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디앱은 연말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더 챌린지는 스마트폰 및 스마트워치, 스마트밴드 등 다양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연동해 걸음걸이 데이터를 측정∙분석하고, 걷기 미션을 부여해 이용자의 건강증진을 돕는 앱이다.  

기존에는 미션 성공시 실물 경품이나 캐시백 포인트를 지급했으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인슈어리움을 더 챌린지 앱에 연동시키게 되면 보상을 인슈어리움 토큰으로 받게 된다. 획득한 토큰은 일종의 포인트처럼 활용할 수 있다.

직토 측은 이용자들이 자신의 걸음걸이 데이터를 보험사나 앱 개발자 등 제3자에게 제공한 뒤 보상으로 인슈어리움을 지급받고, 모든 거래내역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이용자 동의 후 수집된 데이터는 보험사와 앱 개발자에게 판매되어 신규 보험상품 개발에 사용된다.

서한석 직토 대표는 “더 챌린지가 걸음걸이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플랫폼에서 확장돼 이용자들이 자신의 생활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건강 증진과 보상을 동시에 받을 수 있는 인슈어리움 확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슈어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보험사와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데이터업체, 보험계약자를 연결하는 보험 플랫폼 '인슈어리움 프로토콜'에서 활용되는 이더리움 기반 유틸리티 토큰이다. 

인슈어리움 프로토콜을 통해 각 참여자들은 신규 보험상품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인슈어리움으로 통해 자유롭게 거래하고 대가로 인슈어리움 코인을 보상받을 수 있다.


hwa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