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경기도 제작 지원 ‘빵꾸’ 등 3편, 부산국제영화제 선보여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8-10-04 14:30 송고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는 4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 경기도가 제작비를 지원한 하윤재 감독의 '빵꾸'(스틸컷) 등 3편의 다양성영화를 선보인다.(경기콘텐츠진흥원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는 4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 경기도가 제작비를 지원한 다양성영화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진흥원은 영화소개와 함께 우수 시나리오를 발표하고 이에 대한 투자유치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되는 경기도 다양성영화는 총 3편으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을 통해 상영된다.

하윤재 감독의 ‘빵꾸’, 신아가·이상철 감독의 ‘속물들’은 10월 5일과 6일, 12일 3차례, 강동헌 감독의 ‘기도하는 남자’는 10월 5일과 6일, 11일 3차례 롯데시네마센텀시티와 CGV센텀시티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은 매년 우수한 다양성영화와 경기도를 배경으로 한 장편영화의 제작비 일부를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하는 ‘경기도 다양성영화 제작투자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의 ‘경기도 다양성영화 시나리오 기획개발 지원 사업’에서 우수 시나리오로 선정된 작품들은 부산영상위원회가 주관하는 ‘Link of Cine Asia(아시아영화포럼&비즈니스 쇼케이스)’에 참여해 시나리오 피칭 및 비즈매칭 기회를 갖고 국내외 영화시장 진출을 모색한다.

행사는 8일 오후 4시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개최된다. 시나리오 피칭 대상 작품은 ‘1번 국도’ ‘탭’ ‘아주 사소한 고백(원제:이 비가 그치면)’ 등 3편이다.

경기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영화를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경기도가 공들인 작품들이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jhk10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