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부산시, '악취' 잡는다…관리 종합대책 추진

생활악취 대책·악취분석 장비 도입 등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8-09-27 08:37 송고
부산시청 전경 © News1 

부산시는 다양한 악취 발생원의 체계적인 관리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번 달부터 ‘악취관리 종합 대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우선 하천, 맨홀, 정화조,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생활악취' 현황을 파악하고 발생 원인을 분석해 악취가 심한 곳을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생활악취 민원은 증가하고 있지만, '악취방지법'에 생활악취 규제가 없어 완전한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

시는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맨홀(8만346개), 정화조(19만9744개), 지방하천(45개소), 직화구이 음식점(100㎡ 이상 831개소), 폐기물 적환장(144개소) 등에 대해 지원 대책, 예방·대응, 홍보·전파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시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일정요건을 갖춘 음식점, 정화조, 소규모 배출시설 등 개인시설을 대상으로 ‘악취방지시설 설치비용 및 기술지원 사업’을 시행한다.

악취 분석 장비도 확충한다. 시는 6억5000만 원을 들여 구입한 이동식 실시간 대기측정시스템을 10월 중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측정시스템은 악취 성분의 실시간 정밀분석이 가능하며, 분석된 자료를 통해 공단지역 악취지도 작성, 생활악취 지도 작성 등에 활용한다.

예방·대응분야에서 ‛악취발생 우려지역에 대한 기동순찰반 운영’을 위해 무기계약직근로자 2명을 채용해 관리가 소홀했던 하천, 유수지 등에 대한 상시 순찰에 나선다.

또 시가 직접 관리하거나 위탁한 공공환경기초시설 18개소(하수‧분뇨 13, 폐수 2,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3)에 대해 5년 주기로 악취기술진단을 실시하고, 개선이 필요한 경우 연차적 계획을 수립,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사업장배출시설 악취 관리를 위해서는 '악취방지시설 개선사업' 등 17개 시책을 추진한다. 시가 지난해 악취민원 발생 원인과 유형을 분석한 결과, 사업장배출시설 악취 민원이 총 발생 건수의 89%(1630건)를 차지할 만큼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