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쇼핑몰·편의점 노동자들 "우리도 명절에 고향가고 싶다"

노동자 건강권·중소상인 상생 위한 의무휴일 지정 촉구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8-09-20 13:01 송고 | 2018-09-20 22:34 최종수정
경제민주화전국네트워크 회원들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형마트와 백화점, 면세점 노동자와 편의점주의 명절 당일 의무휴일 지정을 촉구하고 있다. 2018.9.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연중무휴'로 운영하는 복합쇼핑몰과 편의점 등에 대해 의무휴일을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전국서비스산업노조연맹,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등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롯데백화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건강권 보장과 중소상인 상생을 위해 대규모점포의 의무휴업 확대 적용, 편의점의 가맹점 자율영업 허용을 촉구했다.

이들은 "일부 대형마트나 백화점의 경우 본사의 정책이나 매출에 따라 명절 중 하루 이틀을 자체 휴업하지만 법적 강제성이 없기 때문에 상황이 천차만별"이라면서 "특히 복합쇼핑몰과 면세점 등은 휴일이 아예 없어 입점 상인들의 휴식권과 건강권 침해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2월에는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하는 한 복합쇼핑몰에서 아동복 브랜드를 운영하던 점포 매니저가 '하루라도 쉬고 싶다'며 고충을 토로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이 발생하기도 했다"며 "복합쇼핑몰, 면세점, 백화점 등의 대규모점포들은 자체적인 상생방안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편의점은 극히 일부 점포 외에는 대부분이 명절을 포함한 365일을 24시간동안 의무적으로 영업을 하도록 하고있다"면서 "최소한 명절 당일에는 점주들이 자율적으로 휴업 여부나 영업시간을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점포에 대해 명절휴일 지정과 함께 현행 영업시간 제한 규정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월 4회 이상은 의무휴업을 지정하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starbury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