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인터뷰]③ 차학연 "빅스 재계약? 멤버들, 그룹 애정多"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09-22 08:00 송고
© News1 차학연/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차학연(28)은 지난 2012년 그룹 빅스의 멤버 '엔'으로 데뷔했다. 드라마 '호텔킹'(2014) '터널'(2017) 에 본명 차학연으로 참여하면서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tvN '아는 와이프'에서는 자기애가 충만한 사고뭉치 은행원이자 사랑에 서툰 연애 초보자 김환 역할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아는 와이프'는 그에게 여러 색깔의 감정으로 기억될 드라마다. 연기를 하면서도 '멋지고' 싶었던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인물을 만드는 재미를 다시 느끼게 했고, 그 재미를 느끼기까지 길고 깊은 고민과 노력을 하게 만들었다. 스스로 확신이 없었던 연기관도 경험과 시간 그리고 노력이 더해져 보다 단단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무대와 촬영장을 오가면서 수 년의 시간을 보냈다. 다양한 색깔을 덧칠하고 지우고 또 입히기를 여러 차례. 화려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만, 그 포장지를 한꺼풀만 벗기면 온전한 스물 아홉의 청년 차학연이 보였다. 때로는 조바심이 났고 스스로를 몰아세울 때도 있었으며 슬럼프를 느낀 적도 있었다. 그 시간들을 받아들인 후에는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현재를 살 수 있었다는 그다.

<[N인터뷰]②에 이어>

-멤버들과 아직 숙소생활을 한다고. 대개는 숙소생활을 하다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독립하던데.

▶숙소생활이 좋다. 회사에서도 한 2, 3년 전에 자유를 줬다. 독립하고 싶은 멤버들은 해도 된다고. 그러다 멤버들끼리 '그냥 같이 살래?' 이야기 나누고 그대로 숙소에서 살고 있다. 물론 그러면서도 개인 공간은 필요하더라. 혼자 감정을 폭발시킬 때가 있지 않나. 슬픈 드라마 보고 싶을 때, 울고 싶을 때도 있다. 그런데 팀에서 리더이다보니 멤버들 앞에서 안 좋은 감정을 나누고 싶지 않아서 개인 공간의 필요성은 있다고 생각한다.
© News1 차학연/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멤버들이 드라마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주기도 했다.  

▶'갓지민 누나를 응원한다'고 현수막을 써서 차를 보내줬다. (웃음) 나는 멤버들이 개인 활동을 하면 현장에 가서 응원을 하는 편이다. 빅스와 다른 모습을 만드는 것이 재미있기도 하고 좋다. 이번에는 혁이 단체 채팅방에 '엔형 촬영장에 커피차 보낼까요'라고 하더라. 나도 그 방에 있는데. (웃음) 멤버들끼리 의견을 주고 받더니 진짜 커피차를 보내줬다. 특히 혁이가 한지민 선배님을 너무 좋아 한다. 유쾌한 문구로 보내줘서 재밌었고 고마웠다.

-곧 계약 만료다. 재계약과 관련한 생각은 어떤가.  

▶아직 (계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 했다. 우리끼리 진지한 이야기를 못 하는 편이다. 모이자고 하면 모일텐데 아직은 못 했다. 멤버들과 정확한 이야기는 못 했지만 빅스에 대한 애정만큼은 확인했다. 멤버들이 개인 활동을 하고 있어도 서로 대화를 하면서 많은 것을 느낀다. 그래서 더 응원하게 된다.
© News1 차학연/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차학연의 생각은 어떤가. 

 ▶사실 그동안 슬럼프가 몇 차례 있었다. 최근에는 작년이 힘들었다. 빅스로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까 고민했다. (그룹이) 매니악한 편인데 중간 지점을 찾아야 할까 고민도 했다. 7년차이니 더 그런 생각이 들더라. 나조차도 내 무대를 보면서 질릴 때가 있었다. 그러던 중 '가요대제전'에서 '도원경' 무대를 하고 큰 힘을 받았다. 빅스의 새로운 관점을 찾은 것 같기도 했다. 멤버들에게도 그런 이야기를 했다. 빅스에 대한 어떤 그림을 그릴지 생각해보는 시간이다.

-곧 입대도 해야 하는데.

▶나라가 부르면 가야하는 거다. 건강한 청년으로서, 자연스럽게 다녀올 생각이다. 군복무는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녀온 분들의 조언들도 많이 받았다.

-스물 아홉 살, 이제 곧 서른이 된다. 어떤 생각으로 서른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나.

▶예전에는 조바심이 많이 났다. 지금은 조바심이 안 난다면 거짓말인데, 조금은 다른 생각을 한다. 슬럼프가 왔을 때 5년 후, 10년 후 나를 생각해봤다. 내 목표를 이루지 않을 수 있지만 목표를 향해서 걸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다보니 나이가 두렵지는 않다.
© News1 차학연/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