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홍합 접착단백질 초미세입자...'항암치료에 효과'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18-09-20 11:00 송고
홍합 단백질 기반 항암 초미세입자의 작용기전 모식도/자료=해양수산부© News1

홍합이 바위 등에 접착할 때 쓰이는 단백질의 초미세입자를 활용하면 항암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의 연구결과로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포스텍(POSTECH, 포항공과대학교) 차형준 교수 연구팀이 기존의 항암치료가 암세포와 함께 정상세포까지도 손상을 입힌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실시됐다.

연구는 해양생물인 홍합의 접착단백질에서 추출한 초미세입자를 활용해 항암제를 암 조직에 직접 분사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암세포가 있는 쥐를 대상으로 총 3가지 방법의 실험을 시행해다. 먼저, 암이 발생한 부위(평균 크기 250㎣)를 동일하게 절개한 후, ①일반항암제, ②생리식염수, ③홍합단백질 기반 초미세입자를 활용한 항암제를 각각 스프레이에 담아 분사하였다.

30일 후 암 종양의 크기를 분석한 결과, ①일반항암제 : 1,600㎣, ②생리식염수 : 1,670㎣, ③홍합단백질 기반 초미세입자를 활용한 항암제 : 50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 항암제만 단독으로 분사했을 때보다, 홍합단백질의 초미세입자를 활용했을 때 3배 이상의 암세포 성장 억제효과를 보인 것으로, 홍합단백질의 접착성으로 인해 초미세입자에 담긴 항암제가 효과적으로 전달돼 치료효과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연구는 해양생물자원인 홍합의 단백질을 활용하여 생체 접착용 초미세입자를 추출하고, 이를 활용하여 암세포 성장 억제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 성과는 국제적으로 저명한 나노과학 학술지인 ‘미국화학회 나노(ACS Nano, IF = 13.709)’의 온라인에 게재되었으며, 9월 중에 논문으로도 발간될 예정이다.

연구팀은 향후 추가 연구를 거쳐 2020년경 기술이전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식약처 등 관계기관 협의와 임상실험 등을 거쳐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유은원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해양생물자원은 의학적으로도 잠재적인 가치가 매우 높은 자원으로, 앞으로도 해양생물자원을 활용한 의료소재와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데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c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