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6·13 지방선거 투표율 "70대 가장 높고 20대 가장 낮았다"

30대 제6회보다 6.8%p↑…40대, 20대, 19세, 50대 순
여성 투표율 61.2%로 남성(59.9%)보다 1.3%p 높아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2018-09-18 17:00 송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지난 6월 13일 실시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70대의 투표율이 제일 높았고, 30대의 투표율 상승폭이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8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70대 투표율이 74.5%로 가장 높았고 60대(72.5%), 50대(63.3%) 순으로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가장 투표율이 낮았던 연령대는 20대로 52%였고 연령대별 평균 60.5%와 8.5%p의 차이를 보였다. 

4년 전 지방선거 대비 투표율 상승폭을 살펴보면 30대가 6.8%p(47.5%→54.3%)로 가장 컸고, 40대가 5.3%p(53.3%→58.6%), 20대 3.6%p(48.4%→52.0%), 19세 1.9%p(52.2%→54.1%), 50대 0.1%p(63.2%→63.3%)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의 투표율이 61.2%로 59.9%였던 남성에 비해 1.3%p 높게 나타났다. 제6회 지선 당시 남여 투표율이 각각 57.2%로 동일했던 것과 비교하면 전부 상승한 것이다.

사전투표율에서는 남성이 여성을 앞질렀다. 남성은 22.2%로 18.4%에 그친 여성보다 3.8%p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19세(24.1%), 20대(22.2%), 60대(22.4%)에서 비교적 높은 투표율을 보였으며, 이어서 50대(21.1%)와 70대(21.1%), 40대(19.0%), 30대(17.4%), 80세 이상(13.7%) 순이었다.

성별·연령대별 사전투표율은 20~24세 남성(30.2%)이 가장 높은 반면, 80세 이상 여성(11.8%)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는 "여성의 사전투표율은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남성보다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재외국민의 투표율은 전체 16.9%로 지난 제6회 지선 재외국민 투표율이었던 13.2%에 비해 3.7%p 증가했다.

'출입국관리법' 제10조와 제34조에 따라 투표권이 부여된 외국인의 투표율은 13.5%였다. 지난 제6회 지선 당시 17.6%보다 4.1%p 감소한 수치다. 

한편 이번 분석은 선거인명부를 근거로 전체 선거인 4290만7715명 중 440만274명(전체 선거인의 10.3%)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조사 투표율은 60.5%로 실제 투표율인 60.2%와 0.3%p 차이를 보였다.



maver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