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부산영상위원회, 2018 링크 오브 시네 아시아 개최

(부산·경남=뉴스1) 박채오 기자 | 2018-09-11 14:18 송고
부산영상위원회 심벌 © News1 DB

부산영상위원회는 10월 7일부터 9일까지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2018 LINK OF CINE-ASIA(아시아영화포럼 & 비즈니스쇼케이스)’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행사는 영화·영상산업 관련 이슈 및 아시아 지역 간 교류 활성화 등을 논의하는 '포럼'과 아시아 각국의 트랜스미디어 장르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프로젝트 피칭'으로 이뤄졌다.

올해에는 기관·단체에서 실시하는 프로젝트가 대거 예정돼 있다.

이번에 소개되는 프로젝트들은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기획·개발 랩인 SEAFIC(Southeast Asia Fiction Film Lab) 선정작 △경기영상위원회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이 함께하는 'G-시네마 시나리오 기획개발 지원' 수상작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지원하는 웹툰 △부산영상위원회와 부산아시아영화학교가 육성 중인 프로젝트 등이다.

포럼은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라지포맷 카메라와 풀프레임 형식을 알아보는 라지 포맷 인 시네마(Large Format in Cinema)와 러시아의 프리모리예(연해주)·캄보디아·미얀마의 촬영지 정보를 소개하는 라이징 아시아(Rising ASIA), 해외작품 지역 촬영에 따른 현지 인력 양성을 주제로 한 원 아시아(One ASIA) 인력양성워크숍이 진행된다.

또 국제공동제작 및 해외 로케이션 촬영에 관심 있는 기획·개발 단계의 프로젝트와 투자·제작사, 영화·영상 관련 지원기관 등 3자 간의 미팅을 주선하는 비즈(BIZ)매칭도 마련된다.

참가자들을 위한 라운지도 조성된다. 행사장 2층에 자리한 부산 라운지에서는 ETRI에서 개발한 인터랙티브 영상을 체험할 수 있다.

아세안문화원과 함께하는 AFCNet 라운지에는 아시아의 촬영지들과 영상위원회의 정보들이 소개된다.

강원영상위원회에서는 평창올림픽 등으로 지역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고 있는 강원도를 테마로 라운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che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