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인천 첫 퀴어축제…반대 측 방어막 뚫고 ‘거리행진’

기독교 3개 단체, 전날부터 행사장 점거 농성 등 축제 막아
반대 측 경찰과 충돌·대치 이어가…일부 행사 취소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9-08 21:18 송고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시도하자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막아서며 대치하고 있다.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시도하자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막아서며 대치하고 있다.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 퀴어 축제 참가자들이 반대 단체의 저지 끝에 4시간여만에 거리행진을 마쳤다.

8일 오후 9시께 인천시 동구 동구청역 앞에는 퀴어축제에 참가한 성소수자 및 시민들이 모여 거리행진 성공을 자축하며 함성을 질렀다.

이날 오후 5시부터 시작된 거리행진(퀴어퍼레이드)은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예수재단 등 3개 기독교단체 1000여 명의 저지로 4시간 동안 진통을 겪었다.

경찰은 해당 장소에 집회 신청을 한 퀴어 축제 참가자들의 거리 행진을 막으려는 반대 단체에 몇 차례 해산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반대 측은 해산을 하지 않은 채 퀴어 축제 참가자들의 거리 행진 길목을 막아서며 경찰과 대치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반대 단체 소속원들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으며, 일부 소속원들은 경찰과 충돌하다 실신해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거리 행진은 반대 단체의 거센 반발로 한 때 무산될 뻔 하기도 했으나, 축제 참가자들은 동인천역 북광장에서부터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행진을 이어가 무려 4시간 여만인 오후 9시께 동인천역까지 거리행진을 마쳤다. 

이날 축제는 8일 오전 11시 인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앞에서 성소수자 및 시민 등 4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예수재단 등 3개 기독교 단체가 전날 퀴어축제 행사장인 북광장 옆에 퀴어축제 반대 집회 신청을 내고 점거 농성을 벌였다.

또 행사 당일인 8일 오전부터 1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행사장에 드러 눕고, 예수가 십자가를 이는 퍼포먼스를 벌이는 등 곳곳을 점거하고 축제를 열지 못하게 막아섰다.

급기야 반대 단체 일부 소속원들은 행사장에 들어가려는 축제 참가자들의 행사장 진입을 온몸으로 막아서 곳곳에서 몸싸움으로 인한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은 행사장 주변에 7개 중대 840여 명을 배치, 집회 신청을 한 축제 참가자들을 행사장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길을 마련했다.

그러나 일부 반대 단체 소속원들이 경찰을 막아서 축제 참가자들의 진입을 저지해 경찰과도 충돌이 빚어졌다.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인천퀴어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축제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결국 당초 예정된 부스 설치와 문화행사 등 일부 행사를 취소하고, 이날 오후 5시께 축제 참가자들과 거리 행진만을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그러나 반대단체의 저지로 대치가 이어지다 9시께 거리 행진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퀴어축제 주최 측이 기획한 마지막 행사인 퀴어퍼레이드(거리행진)는 진행됐으나, 인천에서 처음 열린 퀴어축제는 반대 단체의 저지로 결국 제대로 치러지지 못했다.

이에 대해 신우리 퀴어축제 조직위원장은 "차별과 억압에 고통 받는 성소수자들이 소통을 위해 1년에 단 하루 세상 밖으로 나오는 날"이라며 "이렇게 반대 단체의 훼방으로 끝나버려 너무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 지역에 보수 기독교 단체가 많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이 정도 일줄은 몰랐다"며 "향후 인천 지역의 성소수자들에 대한 인식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차별과 억압을 없애고자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8일 오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퀴어축제 참가자들이 서로 몸싸움을 하고 있다.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