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인천퀴어축제 마지막까지 ‘충돌’…퍼레이드 무산될 듯

기독교단체들 저지로 일부 행사 취소
거리행진도 막혀…2시간째 대치 중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2018-09-08 19:00 송고 | 2018-09-08 19:25 최종수정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시도하자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막아서며 대치하고 있다.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들이 행진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인천 퀴어축제의 일부 행사가 반대단체의 저지로 취소된 가운데, 축제 참가자들의 퍼레이드를 놓고 마지막까지 충돌이 이어졌다.

8일 오후 7시께 인천시 동구 동구청역 북광장 앞 인도에는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예수재단 등 3개 기독교단체 1000여 명이 모여 퀴어축제 참가자들의 퀴어퍼레이드(거리행진)를 막아서며 대치가 이어졌다.

경찰은 해당 장소에 집회 신청을 한 퀴어 축제 참가자들의 거리 행진을 막으려는 반대 단체에 몇 차례 해산을 요구하기도 했다.

행진이 행진이 시작된 오후 5시부터 2시간째 반대 단체 소속원들은 퀴어축제 참가자들의 거리 행진을 위한 길목을 막아선 채 경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반대 단체 소속원들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으며 반대단체 소속원 2명이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다.


8일 오후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 경찰들이 축제장에 들어가려는 관계자를 막아서고 있다.2018.9.8/뉴스1 © News1 정진욱 기자


이날 축제는 오전 11시 인천 동구 동인천역 북광장 앞에서 성소수자 및 시민 등 4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예수재단 등 3개 기독교 단체가 전날 퀴어축제 행사장인 북광장 옆에 퀴어축제 반대 집회 신청을 내고 점거 농성을 벌였다.

또 행사 당일인 8일 오전부터 1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행사장에 드러 눕고, 예수가 십자가를 이는 퍼포먼스를 벌이는 등 곳곳을 점거하고 축제를 못하게 막아섰다.

급기야 반대 단체 일부 소속원들은 행사장에 들어가려는 축제 참가자들의 행사장 진입을 온몸으로 막아서 곳곳에서 몸싸움으로 인한 충돌이 발생했다.

경찰은 행사장 주변에 7개 중대 840여 명을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축제 주최 측인 인천퀴어문화축제 조직위는 당초 예정된 부스 설치와 문화행사를 진행하지 못하고,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조직위는 이날 오후 5시께 축제 참가자들과 축제 마지막 행사인 퀴어퍼레이드(거리 행진)만 하기로 결정하고, 동인천역 주변 인도에서 행진을 계획했다.

그러나 거리행진을 막아선 반대단체로 인해 대치와 충돌이 이어졌다.


aron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