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대전 동구, 일제 잔재 '인단산', '비학산'으로 명칭 변경

(대전·충남=뉴스1) 박종명 기자 | 2018-09-07 18:29 송고
대전 동구 © News1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7일 지명위원회를 열고 인단산(仁丹山)의 이름을 비학산(飛鶴山)으로 명칭 변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천동 산 16-4번지에 위치한 인단산은 일제강점기 시절 금단 증상 해소 목적의 수입품인 인단 광고판이 있던 곳이라고 해 붙여진 대표적인 일제 잔재 지명 중 하나다.

구는 참고 문헌 및 현장 조사 등을 거쳐 산의 형상이 학이 나는 것과 같다고 해 예부터 ‘비학산’이라 불렸다는 사실을 발견해 이를 근거로 지명을 정정할 것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안건은 대전시 지명위원회와 국가지명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황인호 청장은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일제의 잔재를 바로잡는 계기로 삼아 지역 전통이 깃든 고유 지명을 되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t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