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경찰이 수상하다"

경찰에서의 진술 내용 SNS에 올려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8-08-26 18:11 송고
© News1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일명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경찰의 입장 발표를 반박하고 나섰다.

김씨는 최근 딸 이미소씨가 출국 전 형사를 만났고, 형사가 이 지사의 사진이 저장된 노트북이 싱가포르에 있다고 말했다는 주장의 글을 SNS에 올렸는데 경찰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김씨는 26일 SNS를 통해 ‘경찰 무섭게 왜 그래요? 증거가 다 있는데’라며, 노트북 관련 메모를 캡처해 올렸다.

‘분당경찰서 녹취’라는 제목으로 시작되는 메모에는 ‘8월17일, 4분부터 (싱가포르) 노트북’ ‘참고인 무시, 경찰 수상하다’ ‘싱가포르 노트북 있다고 함’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하지만 이 메모를 누가, 언제 작성했는지 등에 대한 설명은 없는 상황이어서 현재로서는 김씨의 일방적인 주장에 그치는 상황이다.

한편 김씨는 지난 25일 SNS에 ‘눈물로 낳은 내 딸 미소. 출국 전 형사 만나 진술했대요’라는 글을 게재한 후 댓글 형식으로 “미소가 이재명 사진 삭제하지 않았고 지난 2010년에 맡긴 노트북은 현재 싱가포르에 있대요. 형사가 말했어요”라고 적었다.


s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