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세계 첫 'AI 월드컵'…KAIST, MIT·구글 누르고 '우승'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18-08-22 15:30 송고
AI 축구 종목 최종 우승팀 AFC WISRL 시상식.(KAIST 제공)

세계 최초로 열린 '인공지능 월드컵(AI World Cup) 2018'에서 최종 우승과 준우승 모두 한국과학기술원(KAIST) 팀에게 돌아갔다.

KAIST는 22일 열린 'AI 월드컵 2018' 결선에서 KAIST팀인 'AFC-WISRL팀'과 'Team-Siit팀'이 각각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들에게는 각각 1만달러(약 1100만원)와 5000달러(약 56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이번 월드컵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브라질·이란·중국·대만·프랑스·인도 등 12개국에서 구글과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노스웨스턴대·서울대 등 29개팀이 참가했다. 우승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던 MIT와 구글 등은 아쉽게 8강에 들지못했다.

AI 축구경기는 스스로 전술을 학습한 인공지능 플레이어 5개가 한팀으로 구성돼 경기가 진행됐다. 전·후반 각 5분간 사람의 조작없이 상대팀 골대에 골을 넣어 득점하는 방식이다. 이번 대회에서 경기중 골대를 막고 있는 AI 선수가 없음에도 다른 선수들이 움직이지 않거나 다른 한쪽 경기장에 뭉쳐있는 등 실제 축구경기와 다른 모습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날 본선 경기 참관자들은 약 100여명에 달했다.

이외에도 AI 경기해설, AI 기자 등 종목에서도 경기가 진행됐다. AI 경기해설에서는 아리조나주립대팀인 'ASUAIC팀'이, AI 기자에서는 KAIST팀인 'SIIT-reporter'이 차지했다.

KAIST 김종환 공과대학장은 "이번 대회는 KAIST가 AI기술을 선도하는 리더로서 AI 월드컵 소스코드를 공개해 누구나 쉽게 AI 기술을 습득하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데 기여하는 게 이 대회를 개최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KAIST AI 월드컵 2018 국제 대회 결승전.(KAIST 제공)



somang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