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꽝 됐어"…'전참시' 이영자, 셰프 향한 직진♥의 결말(종합)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2018-08-19 00:46 송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News1


이영자가 셰프와의 로맨스를 종결 지었다.

18일 밤 11시 5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마음에 둔 셰프와 만나기 위해 돈가스 집을 찾은 이영자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시상식을 마친 뒤 매니저와 팥빙수를 맛보기 위해 이동했다. 주문한 팥빙수가 나오는 동안 이영자는 자신이 들고 있는 꽃을 누가 줬는지 퀴즈를 냈고, 손님들은 적극적으로 문제를 맞혔다. 그는 "연예인이라고 힐끔힐끔 보는 것보다 함께 즐기는 것이 좋다"고 손님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이유를 밝혔다.

이영자는 방송 이후 처음으로 돈가스 집을 찾았다. 그는 셰프와 자연스러운 대화를 시도했고, 대화 소재가 고갈되자 매니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영자는 셰프에게 "TV 본 적 없느냐"고 물었고 "바빠서 TV 볼 시간이 없다"는 답변에 "TV 볼 필요가 없다. 살쪄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날씬했던 시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영자는 "방송 보고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존경의 표시였다"며 여자 스타일을 알려주면 소개시켜 주겠다고 물었다. 셰프는 강아지상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김숙과 송은이 이름을 언급하며 이상형을 추려 나가던 중 "송은이씨는 스타일이 좋지만 나이가 많다"는 말에 이영자는 충격을 받았다. 이영자는 송은이보다 5세가 더 많다.

신현준은 매니저가 모종을 가지러 가서 돌아오지 않자 전화를 걸었다. 초코우유와 핫도그를 먹고 있던 매니저는 신현준 전화에 "지금 가고 있다"고 거짓말했다. 핫도그 씹는 소리에 신현준은 매니저가 음식을 먹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그는 매니저를 재촉했다.

모종 심기를 마친 두 사람은 약속했던대로 고기 먹방을 시작했다. 파인애플도 함께 구워 풍미를 더했다. 신현준은 후식으로 특별한 아이스크림을 준비했다. 직접 딴 산딸기와 구운 감자를 더한 아이스크림 맛에 매니저도 만족했다. 눈 깜짝 할 사이에 한 그릇을 비워 깜짝 놀라게 했다.


choyam@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