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38노스 "北 영변핵시설 냉각장치 공사 계속"

"원자로·실험용 경수로 가동 징후는 없어"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18-08-10 11:25 송고 | 2018-08-10 11:32 최종수정
북한 영변 핵과학연구센터 <출처=38노스 갈무리> © News1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영변핵시설 개·보수 공사를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제시됐다.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지난달 31일 영변핵시설 일대를 지난달 31일 촬영한 인공위성사진 판독 결과, 시설 내 5메가와트(㎿)급 원자로의 2차 냉각장치가 계속 가동되고 있고,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로(ELWR) 주변의 차량 통행도 계속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영변핵시설 내 원자로의 냉각수 배출구에선 적은 양이지만 여전히 냉각수가 배출되고 있으며, 2차 냉각장치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인근 구룡강 준설작업도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

이외에도 이번 위성사진에선 원자로 냉각수 공급과 관련이 있는 추정되는 핵시설 인근 저수지·댐·제방 등의 개량공사가 진행 중인 정황이 포착됐다.

다만 38노스는 핵시설 내 냉각장치 공사가 지속되고 있는 것과는 별개로 "원자로나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을 시작했다는 징후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우라늄 농축시설이나 플루토늄 재처리를 위한 방사화학실험실 등에선 특이 동향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북한 영변 핵과학연구센터 <출처=38노스 갈무리> © News1



yellowapol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