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마린온 합동조사위 출범…주한美해병대 前부사령관 합류

위원장에 권재상 공사 명예교수…민관군 37명 구성
오후 2시 해병대 1사단서 첫 회의…추진 사항 협의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8-08-08 10:04 송고
해병대 마린온 헬기 잔해. (유족 제공) © News1

5명의 순직자를 낸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추락사고 원인 규명에 나설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위원장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명예교수)가 8일 공식 출범한다.

해병대에 따르면 합동조사위는 권 위원장을 비롯해 민간에서 9명, 정부에서 5명, 군에서 22명 등 전체 37명 규모로 꾸려져 이날부터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들어간다.

특히 이번 합동조사위에는 민(民)위원회 소속으로 주한 미 해병대사령부 부사령관을 지낸 더글라스 오 페겐부시 2세(Douglas O. Fegenbush Jr.)가 이끄는 미 항공 전문가팀도 합류한다.

합동조사위는 관(官)위원회 소속으로 2016년 노르웨이 '슈퍼 퓨마' 헬기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인 전문가로 추가로 섭외 중이라 4~5명 정도 인원이 늘어날 수도 있다.

이번 마린온 추락사고는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사의 '슈퍼 퓨마' 헬기 추락사고 때와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체적으로 민위원회는 △품질/신뢰성/안전성 △항공안전관리 △헬기유동 △금속공학분야 △미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다.

관위원회는 △국토교통부 △서울지방경찰청 △산림청 △소방청 △외국 항공사고 조사전문가(섭외중) 등으로 꾸려진다.

군위원회는 △해병대사령부 전력기획실장 △비행분야(6명) △정비분야(6명) △수사/일반분야(9명) 등으로 구성된다.

마린온 헬기 추락사고 합동 분향소. © News1 최창호 기자

해병대는 지난달 18일 사령부를 중심으로 해·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 23명으로 해병대 조사위원회(위원장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를 꾸렸다.

그러나 유족 측에서 기품원도 조사 대상이라며 부적절한다는 의견을 냈고 해병대도 이 같은 뜻을 받아들여 기품원 관계자 3명은 조사위에서 빠졌다.

합동조사위는 이날 오후 2시 해병대 1사단에서 첫 전체회의를 열고 현재까지 사고조사 진행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추진 사항을 협의하게 된다.

유족 측 추천으로 위원장에 추천된 권 교수는 전날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으로부터 위촉장을 받았다.

해병대 관계자는 "합동조사위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며 국방부와 해병대사에서 운영하는 사고조사지원 태스크포스(TF)의 지원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사는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진행될 것"이라며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권 교수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사고 원인 가능성이 있는 부분은 다 열어놓고 하나씩 가능성을 제거하는 식으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내부 인력으로 안 될 경우 전문적 분석이 필요한 부분은 외부에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행과 정비, 설계, 생산 등 4가지 분야를 정해 조사에 집중하게 된다"며 "어느 한쪽에 중점을 두지 않고 출발할 때부터 편향성 없이 객관적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