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여행 > 해외

이 여름, '소확행' 캘리포니아를 확실히 즐기려면

드라이브·서핑·와인 명소 소개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2018-08-07 11:46 송고
이하 캘리포니아관광청 제공
얼마 전부터 여행의 트렌드가 '소확행'으로 바뀌고 있다. 바쁘게 도는 관광지 위주의 일정보다 소소하지만 이색적인 여행을 주제로 여행지 고유의 매력을 경험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어서다.

캘리포니아에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누빌 수 있는 여름휴가 즐기는 법을 캘리포니아주 관광청이 7일 소개했다.

'드라이브' '서핑' '와인' 등을 테마로 하이웨이 1번 해안도로 차로 누비기, 할리우드 스타처럼 서핑 배우기, 와인 백배 즐기기 등 여름 캘리포니아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여행 코스다.
  
◇해안도로 차로 누비기

캘리포니아 북쪽부터 남쪽까지 이어지는 '하이웨이 1'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아름다운 해안 드라이브 코스이다. 최근 복구 작업을 마치고 오는 9일부터 재개통 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드라이브 코스의 매력은 인생사진을 남길 수 있는 아름다운 절경이 즐비하다는 것이다. 특히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해 산 루이스 오비스포로 이동, 카멜, 빅서 등 인근 소도시를 함께 둘러보는 일정을 추천한다.

캘리포니아엔 샌디에이고, 산타크루즈, 말리부 등 서핑 명소들이 많다. 

◇할리우드 스타처럼 서핑 배우기

할리우드 스타들의 서핑 강습을 담당했던 강사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다.
 
1999년에 말리부 해변에 설립된 '프로 서프 인스트럭션' 서핑 학교에선 서핑을 가르친다. 사전 예약하면 초급부터 고급레벨까지, 서핑 기술부터 철학까지 서핑의 모든 것을 배울 수 있다.  

이 학교를 만든 이는 세계적인 서핑 강사 존 필빈으로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폭풍 속으로' 및 케이트 보스워스 주연의 '블루 크러쉬' 등 서핑을 주제로 한 할리우드 영화들의 숨은 조력자다.

미국 와인 시장의 85%이상이 캘리포니아산이다.

◇'와인의 달'에 캘리포니아 와인 백배 즐기기

미국 와인의 85%이상이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되는 만큼 캘리포니아에선 사시사철 다양한 와인 명소와 품종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포도 수확 철이자 '와인의 달' 행사가 열리는 9월은 캘리포니아 전역에 자리한 와이너리(양조장)에서 테이스팅(시음), 와인 페어링(궁합이 좋은 요리 시연),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

특히 소노마 지역에 1857년 설립된 부에나 비스타 와이너리를 방문하면 오랜 역사의 와인 철학이 담긴 와인 테이스팅을 합리적인 가격에 경험할 수 있다.


seulb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