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노회찬 장례, 정의당장 거쳐 국회장으로

정의당 "文의장 제안 따라 국회장 기간 협의"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8-07-24 19:00 송고
2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빈소에 한 조문객이 쓴 편지가 놓여져있다. 2018.7.24/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장례가 정의당 장(葬)을 거쳐 국회장으로 승격돼 치러질 예정이다.

정의당은 노 원내대표 장례를 23~25일 정의당장, 26~27일 국회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날(23일) 노 원내대표의 빈소를 찾아 "국회장으로 엄숙히 영결식을 치르겠다"며 국회장을 제안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정의당은 국회사무처와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이날 오후 국회장 기간을 정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추모제 장소와 관련해선 장소 섭외 문제로 인해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