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김수미, 유기견 입양에 목소리 높여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7-24 00:13 송고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 © News1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의 김수미가 유기견 입양에 대해 소신을 전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N ‘우리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김수미가 유기견 해운이가 치료를 받는 동안 동물병원을 찾은 부산 시민들을 대상으로 입양을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수미는 휴대전화로 유기견 해운이의 사진을 찍게끔 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사진을 쭉 돌려서 입양할 사람을 알아봐 달라”고 부탁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입양을 못 보내면 어떻게 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제작진은 “다시 보호소로 돌아가야 한다”고 언급했고  그러자 김수미는 “부산 시민 멱살을 잡고라도 내가 협박을 한다”고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