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끼줍쇼' 김준현X유민상, 위대한 녀석들의 한끼 도전 성공 "저희 별로 안 먹어요"(종합)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7-19 00:02 송고 | 2018-07-19 10:00 최종수정
'한끼줍쇼' © News1

'잘 먹는 녀석' 김준현X유민상이 충주시 연수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1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밥동무로 개그맨 김준현과 유민상이 출연해 충주시 연수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두 딸의 아빠'가 된 김준현은 "녹화일 기준 일주일 내 출산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준현에게 이경규와 강호동은 "딸이 2명이 되니 다르냐"라며 물었고, 그는 "일을 즐겨야겠다란 생각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 모습에 이경규는 "병원에서 딸이 태어난 것을 보면 진짜 세상이 달라보인다. 근데 일주일 딱 지나니까 그대로 돌아오더라"며 싱글인 유민상에게 "니가 갑이다"라고 농담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김준현은 유민상이 한끼 도전에 성공할 가능성이라도 보이면 "되게 많이 먹는다"며 방해 작전도 서슴지 않아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유민상은 "많이 안 먹는다"고 강조하면 애절하게 도전에 나서 웃음을 더했다.

여기에 더해 김준현은 인지도 굴욕을 맛봤다. 어린 친구가 나와 김준현을 보며 "얼굴은 아는데 이름은 모르겠다"고 말한 것. 친구는 김준현을 제외한 '맛있는 녀석들'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개그맨들의 이름을 다 이야기했지만 김준현의 이름은 끝내 내뱉지 못해 김준현을 시무룩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빗줄기를 뚫고 유민상과 이경규는 한 의사부부네 집에 입성하게 됐다. 의사부부는 유민상과 이경규를 위해 잡곡이 섞인 푸짐한 밥으로 밥상을 내어주었다. 강호동과 김준현은 한 전원주택으로 들어가 한끼를 나눴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