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시의회 "학교 공기청정기 도입 효과 의문"

교육위원들 "이산화탄소 증가로 역효과 발생할 수도"

(대전ㆍ충남=뉴스1) 김아영 기자 | 2018-07-18 18:46 송고
대전시의회 교육위원회.© News1

대전시의회가 시 교육청의 각급 학교 공기청정기 도입 추진에 대한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나섰다.

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8일 '2018 대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서 "공기청정기로 미세먼지를 제거할 순 있지만 역효과가 발생한다면 예산 낭비"라며 우려를 제기했다.

문성원 의원은 "지난해 전국 662개 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시범 설치한 결과 공기청정기는 미세먼지 제거에 효과는 있지만 교내 전체 미세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한계가 드러났다"며 "학생들의 활동 특성을 반영해 학교에 특화된 사양을 갖춘 정화 장치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미 설치한 학교도 전기료, 소음 등의 이유로 공기정화 장치를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다"며 "미세먼지를 막겠다고 장시간 창문을 열지 않으면 이산화탄소 수치가 증가하는 등 역효과가 발생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정기현 위원장도 "공기청정기로 미세먼지만 잡아서 될 문제가 아니라 장기간 밀폐된 공간에서 있다가 오히려 건강이 악화되는 등 역효과를 고려해야 한다"며 "역효과 발생은 예산낭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토론회에서도 '공기청정기가 만능이 아니다'라는 결론이 나왔다"며 "공기청정기 설치는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교육청 관계자는 "공기청정기와 공기순환기 둘다 설치하면 바람직하지만 예산이 너무 많이 든다"며 "공기순환기로는 인체에 더 치명적인 미세먼지를 잡지 못하기 때문에 공기청정기를 먼저 설치하고 공기순환기 설치를 점차 늘려가겠다"고 답변했다.

미세먼지 대책을 촉구하는 모임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봤을 때 공기청정기 임대비용은 공기순환기 비용의 두 배"라면서 "공기청정기는 가정용, 사무용이라서 학생들의 활동량을 감당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교육청 올해 13개 학교를 대상으로 공기청정기를 시범설치해 운영해왔으며, 총 120억 원을 들여 3년 임대계약으로 전체 학교에 8100여대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었다. 




haena9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