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구ㆍ경북

전문가들, '폭염도시 대구' 대책 찾는다…25~27일 포럼

(대구ㆍ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8-07-18 10:48 송고 | 2018-07-18 11:34 최종수정
초복인 지난 17일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교통신호 제어기가 폭염에 작동을 멈춰 주변 교통이 혼잡해지자 교통경찰들이 불볕더위와 싸우며 수신호로 차량을 통행시키고 있다.2018.7.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국내 기후변화 전문가들이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로 불리는 대구에 모여 폭염 대응책을 논의한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와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 조직위원회가 오는 25~27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대구국제폭염대응포럼을 연다.

폭염포럼에는 대구시와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 국립기상과학원, 대구경북연구원,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 대구에너지시민연대, ICLEI(세계 최대 지속가능성을 위한 지방정부 네트워크) 한국사무소 등 10개 단체의 기후변화 적응 분야와 폭염 전문가가 참가해 폭염 대응과 시민 건강, 폭염 관련 쿨산업 육성 방안 등의 주제로 놓고 토론을 벌인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온열질환자 수는 2011년 443명이던 것이 2012년 984명, 2013년 1189명, 2014년 556명, 2015년 1056명, 2016년 2125명, 지난해 1574명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대구는 지형적, 인구학적으로 폭염에 취약해 최근 30년간 폭염일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다.

올해로 3회째인 이 포럼은 대구시가 폭염과 쿨산업, 폭염과 건강, 폭염영향과 적용정책, 폭염 적응도시 등에 대한 연구 결과와 사례를 통해 폭염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자는 취지로 여는 것이다.

포럼 토론회에서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역경제, 스마트 스킨 솔루션, 폭염과 정신질환 및 건강 영향, 대구시·광주시의 폭염 적응정책 등을 다룰 예정이다.

강점문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민·관·학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 대구의 폭염 문제를 선도적으로 해결하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lea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