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이재명 “같은 품질이면 사회적기업·협동조합에 우선권 줘야”

민선7기 첫 실·국장회의서 주문…화재경보 오작동 점검 등도 당부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8-07-16 16:48 송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조청식 기획조정실장 등 실국장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 첫 실국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육성을 위해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에 최대한 우선권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오전 열린 실·국장 회의에서 “자본주의의 위기를 보완하기 위해서는 사회적기업이나 협동조합을 육성해야 한다”며 “구매, 용역, 입찰, 공사발주, 위탁 등 각종사업에 있어 최대한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에 우선권이나 가산점을 줄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 지사는 이어 “품질이 나쁜데도 하라는 게 아니다. 똑같은 조건일 때 우선권을 주라는 것”이라며 “공유시장경제국에서 가능한 목록을 다 추려서 모든 부서, 모든 사업에 요청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지사 취임 후 처음 열린 이날 실·국장 회의는 앞서 서면으로 제출받은 주요현안에 대한 사점 점검을 마친 이 지사의 지시로 개최됐다.

이날 오전에는 경기도 남부청사와 남부지역 소재한 사업소 등 23개 실국과 사업소 소속 관계자 80여명이 참석했으며, 오후에는 북부청사 실·국장을 대상으로 업무보고가 계속됐다.

도 관계자는 “기존의 업무보고가 실국별로 따로 열리고, 담당부서가 보고를 하고 도지사가 질문을 하던 방식이었다면 이날 회의는 전체 실·국장이 모인 가운데 도지사가 검토 과정에서 궁금했던 사항에 대해 질문을 하고 실·국장 및 실무자가 함께 답하고 토론했다는 점에서 달랐다”며 “기존 실·국별 업무보고가 1~2주 정도 진행됐던 것과 다르게 하루 만에 끝난다는 점에서 볼 때 큰 변화”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공유시장경제국외 재난안전본부장에게 고층아파트의 경우 화재경보나 소화전 등의 오작동 등이 우려된다며 이에 대한 강력한 점검과 조치를 주문했다.

또 지방세 징수를 맡고 있는 시군에게 돌아가는 몫이 너무 적어 낮은 징수율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적극적인 인센티브 도입 검토를 요청하는 등 실국별로 당부사항을 쏟아 냈다.

이 지사는 이날 현안보고에 앞서 “민원이라는 것이 사람들이 원하는 것인데 우리의 주권자인 도민, 시민의 원하는 것을 들어주는 것이 바로 행정이다. 민원을 귀찮아하지 말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시각을 바꿔줬으면 좋겠다”며 적극적인 행정을 당부했다.


jhk10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