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北 비핵화 문제, 트럼프와 정보당국 판단 같나?"

美상원 정보위 민주 간사, DNI국장에 공개 질의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8-07-12 10:49 송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자료사진> © AFP=뉴스1

미국 정치권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와 정보당국의 판단이 일치하는지에 대한 '확인' 작업에 나섰다.

미 상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 의원(버지니아)은 10일(현지시간)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에게 서한을 보내 "북한에 관한 정부의 공식발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검증 가능한 비핵화' 의향 여부에 대한 정보국의 판단과 같은지"를 질의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당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노력'을 약속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더 이상 북한의 핵위협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나 '6·12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위해 지난 6~7일 북한을 다녀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논의는커녕 '홀대'를 당했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미국 내에선 북한의 비핵화 의지나 진정성에 관한 의문이 재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주요 언론들도 DNI 등 정보당국 내부 자료를 인용,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미국을 속이고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잇달아 내보냈었다.

이와 관련 워너 의원은 코츠 국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대폭 감축하기 위한 구체적인 절차를 밟을 용의가 있다고 보는지 △핵프로그램 포기 여부를 입증하기 위한 강제사찰을 수용할 거라도 판단하는지에 대해 오는 27일까지 답변해 달라고 요청했다.

워너 의원은 △정보당국이 생각하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 과정과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미국과 동맹국들에 어느 정도 위협이 되는지에 대한 설명도 함께 요구했다.

미 CBS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신뢰한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북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한 데다 북한으로부터 '강도 같다'는 비판을 받았다"면서 북한 비핵화 전망에 대한 낙관론에 거듭 의문을 표시했다.


ys4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