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국제유가, 2년래 최대 낙폭…무역전쟁 우려에 7% 추락

(서울=뉴스1) 양재상 기자 | 2018-07-12 06:56 송고
미국 텍사스의 석유시추시설.© AFP=News1

국제유가가 11일(현지시간) 급락했다. 브렌트유는 2년 만에 가장 큰 일일 하락폭을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이 석유수요 전망을 압박했고, 리비아가 석유항을 재개할 것이라는 소식이 나오면서 공급 증가 예상이 나타났다.

이날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는 3.73달러, 5.03% 내린 배럴당 70.38달러를 나타냈다. 브렌트유는 5.46달러, 6.92% 하락한 배럴당 73.40달러를 기록했다.

장 초반부터 시장에는 매도세가 발생했다. 리비아 국영석유공사(NOC)가 6월 말까지 폐쇄했던 석유항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한 영향이다.

뫼비우스 리스크그룹의 존 소서 부대표는 "리비아 소식이 도화선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미국의 원유재고 급감 소식도 시장의 심리를 반전시키진 못했고, 이에 따라 매도세는 더 커졌다.

소서 부대표는 "오늘 나타난 매도세는 분명히 투기적 거래 청산에 따른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가 상승에 베팅했던 헤지펀드들과 기타 머니매니저들은 매수(long) 포지션을 청산하려는 움직임을 나타냈고, 그 여파로 3년 반 만에 최대였던 매수 포지션 규모는 줄었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로 수요 우려가 고조된 점도 매도세 압박을 끌어올렸다. 미국이 중국산 제품 2000억달러 규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원자재 가격과 증시는 일제히 하락세를 나타냈다. 양국의 마찰은 고조되고 있다.

인터팩스에너지의 아비셰크 쿠마르 수석 에너지 애널리스트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 고조는 오늘 시장에서 위험회피 거래를 촉발했다. 유가가 이를 여실히 드러냈다"고 말했다.

달러화 강세도 유가 하락을 부추겼다. 미국의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예상보다 크게 상승하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올해 금리를 2회 추가 인상할 것이라는 예상에 힘이 실렸기 때문이다. 달러화 강세는 달러화 표시 원자재 가격의 약세를 불러올 수 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0.60% 오른 94.72를 나타냈다.

한편, 리비아 NOC는 4개 석유 수출항을 재개할 것이라고 이날 말했다. 석유수출 장악을 시도했던 동부지역 세력들이 수출항을 넘기면서, 리비아의 석유 수출 대부분을 차단했던 무력충돌이 종료됐다.

지난 9일 NOC는 리비아의 산유량이 지난 2월 일평균 128만배럴이었으나, 6월 말에는 일평균 52만7000배럴로 급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내년 세계 원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게다가 경쟁국이 증산을 시도하면서 석유시장 내 과잉재고가 재발할 것이라고 OPEC은 내다봤다.

OPEC는 이날 월간보고서를 통해 처음으로 내년 석유시장 전망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OPEC 15개 회원국이 생산하는 원유에 대한 세계의 수요량이 일평균 3218만배럴을 나타내리라 전망된다. 올해보다 일평균 76만배럴 줄어든 수준이다. 내년 세계 석유 수요량은 일평균 145만배럴 늘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증가폭인 일평균 165만배럴보다 둔화한 수준이다.

아울러 OPEC이 2차 자료 수치를 취합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OPEC의 산유량은 17만3000배럴 증가한 일평균 3233만배럴을 기록했다. 사우디의 증산이 큰 영향을 미쳤다.

OPEC은 감산합의의 여파로 유가가 오르자 경쟁국들의 공급량과 미국 셰일오일 생산량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OPEC은 비(非)OPEC 산유국들의 공급량이 내년에 일평균 210만배럴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석유수요 증가폭 전망치보다 훨씬 많은 수준이다.

지난주(~6일) 미국의 원유재고는 1300만배럴 가까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약 2년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전반적인 원유재고 수준은 지난 2015년 2월 이후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발표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의 원유재고는 1263만3000배럴 줄었다. 애널리스트들은 448만9000배럴 감소를 예상했다. 전략적 예비 비축분을 제외한 미국의 총 원유재고는 4억520만배럴을 나타냈다.


franc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