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송영무, 기무사 계엄령 문건 '늑장 대응' 지적에 말 아껴

"수사 중인 사안 이야기 적절치 않다"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2018-07-11 14:48 송고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기무사 조사단 설치 관련 대통령 특별지시 관련 발표를 마치고 고개 숙여 인사를 고 있다. 2018.7.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1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에 대해 사전에 보고받고도 후속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명확한 입장 없이 말을 아꼈다.

송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기무사 개혁·수사 관련 질문에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전날(10일) 브리핑을 했기 때문에 그 이상 대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지난 3월 이석구 기무사령관으로부터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했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내부 감찰이나 수사 지시 등 후속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장관 책임론까지로도 불거진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송 장관이 기무사 개혁위원회를 통해 이 부분을 포함한 전반적인 개혁에 나서려 했지만 기무사 관련 의혹이 잇따르자 결국 수사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해외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촛불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 장관에게 지시했다.

이와 관련 송 장관은 전날 "장관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기무사와 관련해 최근에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명명백백한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월에서야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위수령 폐지 관련 자료를 공개한 것에 대해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이 의원이 정보공개 요청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이 의원이) 이전에는 구두로 말했고 이번에는 문서로 (요청)했다"며 "공개적으로 정식 규정을 통해 온 부분은 거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letit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