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프로필] 노정희 신임 대법관 후보자

(서울=뉴스1) 최동순 기자 | 2018-07-02 13:12 송고
노정희 신임 대법관 후보자 © News1

대법관으로 임명제청된 노정희 법원도서관장(55·사법연수원 19기)은 섬세하고 치밀하게 사건을 대함으로써 공정한 판결과 법에 대한 높은 이해와 식견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노정희 신임 대법관 후보자는 광주 출생으로, 광주동신여고와 이화여대 법대를 졸업했다. 춘천지방법원 판사를 시작으로 27년간 판사로 근무했으며 전문적 학식과 겸허한 자세를 겸비했다는 평가다.

노 후보자는 2017년 8월 서울고등법원 민사18부 재판장으로 있으며, 어머니의 성으로 바꾼 자녀도 어머니가 소속된 종중(문중)의 종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자녀가 부모의 양계혈통을 잇는 존재라는 사실은 자연스럽고 과학적"이라며 "종원의 자격을 판단함에 있어서는 헌법상 개인의 존엄과 양성평등의 법칙, 부성주의 및 성불변의 원칙을 완화한 민법의 규정과 개정 취지 등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판시했다.

2010년 7월 서울중앙지법에서는 탈북자가 귀순사실 및 인적사항의 비공개를 요청했음에도 합동신문기관이 이들의 신원정보를 유추할 수 있는 보고서를 언론에 배포한 경우 국가배상책임을 인정해, 공무원의 직무수행 주의의무의 기준을 제시하고 국가의 인권보호의무를 분명히 했다.

노 후보자가 임명될 경우, 여성 대법관은 역대 최다인 4명으로 늘게 된다.

△1963년 10월7일 광주 출생 △광주동신여고 △이화여대 법대 △춘천지법 △춘천지법 원주지원 △수원지법 △의원면직(변호사 개업) △인천지법 △서울고법 △서울중앙지법 △광주지법 부장판사△사법연수원 교수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서울남부지법 부장판사 △서울가정법원 수석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고법부장 △서울고법 고법부장 △법원도서관장


dos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