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제주

"설거지 왜 안해"…예멘 난민 신청자끼리 폭행

(제주=뉴스1) 안서연 기자 | 2018-07-02 10:28 송고 | 2018-07-02 18:12 최종수정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제주에 체류하면서 선원으로 일하고 있는 예멘 난민 신청자들끼리 주먹을 휘두르다 경찰에 체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예멘 난민 신청자 A씨(37)와 B씨(36)를 특수폭행 및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4분쯤 제주시 한림읍 소재 선원 숙소에서 설거지 문제로 B씨와 시비가 붙어 흉기로 위협한 뒤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혐의다.

B씨 역시 A씨의 목 부위를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재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신병처리와 관련해서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asy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