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현대차·아우디 수소차 동맹…글로벌 수소차 시장 '빅뱅'

특허 공유로 기술 표준화 유리한 고지, 핵심부품 판로도 확대
정의선 부회장 "두 그룹 연합,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 전환점"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2018-06-20 16:00 송고 | 2018-06-20 18:20 최종수정
그래픽=이은주 디자이너© News1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최대 완성차 브랜드인 독일 폭스바겐그룹과 손잡고 수소전기차 특허기술 개발 및 보급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와 아우디가 수소전기차 관련 연료전지 기술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기아차와 아우디는 각 그룹을 대표해 협약을 체결했으며 동맹은 양 그룹 산하 모든 브랜드에 효력을 미친다.

그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경쟁을 펼쳐왔던 두 회사가 동맹을 맺은 것은 수소차 패권 다툼에서 기술적 우위를 점하고 수소전기차는 물론 핵심 부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다.

아우디를 전면에 내세워 수소차 양산모델 개발에 나선 폭스바겐그룹은 넥쏘 양산을 시작한 현대차그룹의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입장에서는 아우디 등 폭스바겐 차량에 독자개발한 수소 연료탱크와 연료전지 등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핵심부품 시장 선점이 가능하다.

파트너십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아우디는 현재 보유 중이거나 앞으로 출원할 기술 특허를 공유하게 된다. 수소전기차 주요 부품도 함께 공유한다.

기술특허와 부품 공유는 2가지 측면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첫 번째는 글로벌 1위 완성차 브랜드인 폭스바겐그룹과 수소전기차 부문에서 경쟁사 대비 우위의 기술을 보유한 현대차그룹이 손을 잡으면 기술 표준화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는 점이다.

수소전기차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다. 관련 기술 개발도 중요하지만 이를 표준화해 범용성이 우수한 특허기술을 마련해야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다.

글로벌 상위 5위권 기업 2곳이 동맹을 맺으면 기술표준화 경쟁에서 유리할 수밖에 없다. 두 그룹 영업망을 활용해 수소전기 완성차와 핵심부품을 먼저 공급하기 시작하면 해당 제품에 적용된 특허기술이 시장의 표준이 될 가능성이 높아서다. 이 때문에 현대차그룹과 폭스바겐그룹의 연합전선은 글로벌 수소차 시장 판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부품공유는 사실상 판로확대로 볼 수 있다. 직접적인 수혜대상은 넥쏘 핵심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다. 현대모비스는 넥쏘에 스택과 배터리 시스템 등 8종의 핵심부품을 공급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1998년 수소전기차 연구개발을 시작해 2013년 세계 최초로 투싼ix35 양산에 성공했다. 이는 토요타의 미라이보다 2년 앞선 것으로 최근에는 차세대 수소차인 넥쏘의 양산·판매까지 성공했다.

폭스바겐그룹이 글로벌 1위 브랜드긴 하지만 수소차 부분 기술은 현대차그룹이 한발 앞선다. 부품 공유가 이뤄지면 당분간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핵심부품이 아우디를 포함한 폭스바겐 차량에 탑재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현대차그룹은 연간 글로벌 1000만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폭스바겐그룹 판매 네트워크를 이용해 수소차 핵심부품을 공급할 수 있다. 특히 폭스바겐그룹은 수소차 부문을 정책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중국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여서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아우디와의 파트너십은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활성화는 물론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aezung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