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방사선 전문가들 "라돈침대 방사선량 재평가…역학조사 필요"

19일 대한방사선방어학회 '라돈침대' 관련 세미나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18-06-19 13:57 송고 | 2018-06-19 14:17 최종수정
16일 전국에서 수거한 라돈 검출 매트리스 1만8000여개가 충남 당진 안섬 포구 인근 당진항 야적장에 쌓여있다© News1

국내 방사선 전문가들이 '라돈침대' 사태와 관련해 방사선량을 재평가하고 사용자들에 대한 장기적인 역학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방사선방어학회가 19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라돈 침대 사건, 전문가가 답한다'를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는 이같은 내용이 제기됐다.

이재기 한양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현재 정부로부터 발표되고 있는 추정 선량은 단순한 모델과 가정에 근거한 예비평가 수준"이라면서 "라돈침대 모델별로 사용환경별 시나리오에 따른 상세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직을 맡고 있으며, 대한방사선방어학회 방사선안전문화 연구소장이기도 하다.

라돈은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라돈침대의 방사선 상세평가를 통해 사태의 원인은 물론 잠재적 보건 영향, 후속관리 정책 등에 대응해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라돈침대를 사용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장기역학연구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피폭선량 상세평가 결과를 참조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장기적인 폐암에 대한 추적해야 한다"면서 "폐암 등에 대한 질병 범위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방사선방호법 신설을 통해 국가 방사선 방호 중심축을 강화한다는 의견도 냈다. 방사선 안전 문제를 통괄하는 '방사선 방호법'을 신설해 안전관리 사각지대 발생을 예방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대한방사선방어학회는 1977년 창립된 국내 방사선 분야 국내 대표 학술단체다.

대한방사선학회 세미나 © News1



somangcho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