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인터뷰 중단 구설' 이재명 "방송사가 약속 어겼지만 내 부족 탓"

네티즌들 옹호와 비난 엇갈려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8-06-14 14:19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마라톤빌딩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하자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지난 13일 방송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한 것과 관련해 구설에 올랐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후 11시께부터 선거캠프(수원시)에서 지상파 방송, 종합편성채널과 잇따라 당선 인터뷰를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한 간접적인 질문들이 이어졌다.

특히 JTBC의 진행자가 “(다른 방송과 인터뷰에서)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어떤 뜻에서 한 것이냐”고 묻자 이 당선인은 “그런 얘기한 적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는 가정을 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보다”라고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당선인은 JTBC와의 인터뷰 이후 캠프 대변인을 향해 “(다른 방송사와)더 이상 인터뷰를 잡지 말라”고 지시했지만 “MBC까지만 하자”는 요청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MBC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고 하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겠다”고 하면서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했고, 이후 예정된 모든 방송인터뷰를 취소했다.

이 당선인은 인터뷰 중단 직후 “(스캔들과 관련해)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되겠다. 약속을 어겼다”는 입장을 직접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태도 논란이 계속되자 14일 오후 페이스북 라이브중계를 통해 이 논란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

이 당선인은 “시간이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며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호되게 당한데다가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지만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해서 그렇게 했다”고 인터뷰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스캔들 관련)그거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면서 사과했다.

이 같은 인터뷰 태도 논란과 관련해 네티즌들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방송국의 잘못을 지적하는 이들은 “당선인한테 할 질문이냐. 앞으로 경기도를 위해 어떻게 일할 것인지가 궁금하지 개인 스캔들 하나도 안 궁금하다” “도지사 당선 인터뷰에 본인이 책임지겠다는 건 당연히 경기도를 책임지겠다는거 아닌가. 당선날 이게 뭐하는 짓인지” “언론부터 반성을 하고, 격이 있고 품위 있는 질문을 해라”는 견해를 밝혔다.

반면 이 당선인의 태도를 문제 삼은 이들은 “아무리 어렵고 곤란한 질문이었더라도 국민들 보는 생중계 방송 앞에서 저런 태도는 아니다” “지도자의 자질은 부족하다” “의혹이 있는 상황에서 질문 받았을 때 당연히 유권자들과 자신이 섬겨야 할 경기도민에게 성실하게 답변해야 맞는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56.4%의 득표율을 기록해 35.5%에 그친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따돌리고 제35대 경기도지사로 당선됐다.


syh@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