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앞날은…與 '강한 정국주도' 野 '정계개편 후폭풍'

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책임지고 사퇴할듯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2018-06-14 09:00 송고 | 2018-06-14 09:19 최종수정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을 찾아 당선이 확실한 광역단체장 후보자·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자에 당선표를 붙인 뒤 박수치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6·13지방선거를 치른 여야의 희비가 크게 엇갈리고 있다.

역대급 압승을 거둔 민주당은 더 강력한 정권주도권을 쥐고 국정운영에 강한 드라이버를 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러나 역대 최악의 성적을 거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는 지도부 줄사퇴 등 거센 후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대구와 경북, 제주를 제외한 14개 지역에서 압승했다. 전국 12곳에서 진행된 재보궐선거에도 경북 김천을 제외한 11곳을 휩쓸면서 의석수가 130석으로 늘었다. 서울시내 25개 구청장 가운데 서초구를 제외한 24곳도 석권했다.

특히 '미니총선'급이던 재보선에서 11석을 획득, 한국당(113석)과 의석수를 17석까지 늘리면서 '원내 1당' 지위를 공고히 하게 됐다. 이에 따라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 선출 등 후반기 원구성에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이를 두고 국민들은 야당의 '견제론'보다는 '국정 안정론'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같은 성적표를 거머쥐고 당·정·청 국정운영 및 개혁 드라이브를 본격적으로 걸 전망이다. 적폐청산에 대한 과제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을 물론 야권이 날을 세워왔던 '민생경제' 회복에도 매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6ㆍ13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반면 충격적인 패배의 성적표를 거머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향후 야권발 정계개편 요구에 맞물려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지면서 걷잡을 수 없는 거센 후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의 경우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당 텃밭인 대구·경북(TK)을 제외하고는 '전멸'했다. 재보선 역시 12곳 중 경북 김천 1곳만 가까스로 건졌다. 전통적 보수텃밭으로 불렸던 강남3구마저도 서초구를 제외하고 강남구와 송파구를 민주당에 내줬다.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홍준표 대표가 14일 대표직에서 사퇴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지도부 전원 사퇴 주장이 나오는 등 극심한 내홍 국면으로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은 광역단체장 선거와 국회의원 재보선 모두 전패했다. 더욱이 당이 사활을 걸었던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후보가 예상과는 달리 2위도 아닌 3위에 그치는 뼈아픈 패배를 기록했다. 

유승민 공동대표가 이날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대신 박주선 공동대표 혼자 선거 패배에 대한 뒷수습을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서울시장 선거 3위로 정치생명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안철수 후보는 이날 오전 선거 캠프 해단식에서 향후 행보와 관련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오는 15일 미국으로 출국해 차기 행보를 구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보수 정당의 전패로 범보수 진영에서 정계개편이 어떤식으로 진행될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당장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사이에서는 선거운동 국면에서 통합론이 제기되는 등 주도권을 잡으려는 움직임이 있었다.

또 박주선 공동대표 등 국민의당 출신인 호남계 의원들과 유승민 공동대표 등 바른정당 출신들이 갈라지면서 야권발 정계개편의 불씨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과 함께 국민의당에서 쪼개진 민주평화당 의원들의 민주당 이동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야권발 정계개편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앞줄 왼쪽부터),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중앙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중계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2018.6.1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pjy1@